상단여백
HOME 농산 비료ㆍ농약
“무기질비료, 농산물 품질향상 촉진···합리성 인정 받아야”비료협회 발전협의회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 한국비료협회가 주최한 ‘2018년도 무기질비료 발전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은 무기질비료산업 발전방안으로 무기질비료의 역할 홍보, 무기질비료 정의 정립 등을 제시했다.

법적 정의 명확히 하고
화학비료→무기질비료로 개명
기술 개발 정책적 지원 시급


무기질비료산업이 날개를 펴기 위해서는 무기질비료의 역할을 알리는 움직임이 확대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여기엔 무기질비료 정의를 정립하고, 명칭을 바꾸는 활동도 포함된다.
한국비료협회가 10월 29일 서울 소재 비료협회 회의실에서 개최한 ‘2018년 무기질비료 발전협의회’에서 이 같은 의견들이 나왔다. 이날 발전협의회는 무기질비료산업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무기질비료생산업체와 농촌진흥청, 농민단체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발전협의회는 위원장인 현해남 제주대 교수의 발제로 시작했다. 제목은 ‘염류집적 범인에서 벗어나야 하는 무기질비료 차별화 전략’. 무기질비료산업을 회생시키기 위한 과제로 현 교수는 무기질비료의 역할 알림을 강조했다. 현 교수가 ‘염류집적’을 화두로 삼은 것도 이 때문. 현 교수는 “염소(CI)와 질산(NO3)이 주원료인 무기질비료를 많이 사용했던 때에는 무기질비료가 염류집적의 원인이 됐지만 2005년 이후 무기질비료 사용량이 절반으로 줄고, N(질소)·P(인)·K(칼륨)를 함유한 원예용복비를 쓰는 시점에서 염류집적의 원인을 무기질비료에서 찾는 것은 잘못됐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무기질비료의 효과를 설명했다. 현 교수는 “마그네슘은 과일의 당도를 높이고, 황은 맛·향·색을 향상시키며, 붕소는 크기와 모양을 결정하는 요인”이라며 “무기질비료는 품질향상 효과를 촉진시키는 물질로서 유기질비료와는 역할이 다르다”고 밝혔다. 무기질비료의 긍정적인 역할을 통해 무기질비료 사용의 합리성을 인정받아야 한다는 것이 현 교수의 생각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의 이창훈 연구사도 “무기질비료의 장점을 자신감있게 마케팅 했는지를 묻고 싶다”며 “예를 들어 규산질비료를 시비하면 매탄 발생량을 줄이고, 이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도 감축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는데, 이런 것들을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고 언급했다.

무기질비료의 정의를 정립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김효경 농촌진흥청 농자재산업과 사무관은 “비료관리법에는 비료가 보통비료와 부산물비료로 구분돼 있어 무기질비료는 법적 정의가 없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무기질비료가 정부정책과 맞물려 가려면 법적 테두리가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무기질비료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서 화학비료의 명칭을 무기질비료로 바꿔야 한다는 비료협회의 주장도 재확인됐는데, 홍석영 국립농업과학원 토양비료과장은 “화학비료의 이름을 바꿔야 한다면, 현행 화학비료가 명시돼 있는 친환경농업법을 개정해달라는 요청을 정식으로 하는 것이 낫다”고 제안했다.

특히 무기질비료 기술의 고도화도 거론됐다. 허준행 (주)팜한농 수석부장은 “최근 무기질비료업계가 어렵다보니까 전문가들이 줄고 있고, 자칫 비료기술에서 한계를 보일 우려가 있다”며 “농기계는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데 정작 이 기계에 맞는 비료는 미흡한 상태”라고 언급, 기술개발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당부했다. 홍석영 과장은 “비료개발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캡슐비료 등을 포함해서 첨단 농기계에 맞는 비료를 만드는 것도 한 예”라고 밝혔다. 이동렬 ㈜풍농 상무 또한 “무기질비료가 살려면 비료업계가 다 같이 살아야 한다”면서 균형발전을 통한 상생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조영규 기자 choy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farm1 2018-12-07 13:07:17

    무기질비료는 공기, 광석 등 천연원료를 가공하여 질소, 인, 칼륨 등 무기질을 생성해서 만듭니다.

    퇴비 등 부산물비료와 무기질비료도 식물이 흡수하는 영양소는 이온 형태로써 양쪽 다 같은 양분이며, 농작물 생육에 중요한 기능을 합니다.

    무기질비료가 함유한 질소, 인산, 칼륨 등 양분 함량은 20~55%로 퇴비 등 부산물비료의 양분함량 2~7%보다도 높아 토양검정을 통한 적정 시비로 농작물 생육에 효과적이고 편리하며 매우 경제적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