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기계
“두둑 성형부터 파종까지 동시에” 농진청, 무 복합파종기 개발

[한국농어민신문=서상현 기자]

농촌진흥청이 트랙터에 부착해 사용할 수 있는 무 복합 파종기를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파종기는 두둑 성형, 비닐 피복, 비닐 절개, 파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복합장치다.

농진청에 따르면 무의 주요 농작업 기계화율은 2016년 기준 60.2%이나 파종작업의 경우 절개된 비닐이 작물에 접촉하면서 작물이 죽는 열상 문제로 기계화에 어려움이 컸다. 이번에 개발된 장치는 비닐을 직경 7㎝ 이상으로 절개하며, 동시에 파종할 수 있게 설계해 열상 문제를 해결했다. 또 이 장치는 평두둑 2줄 재배용으로, 1번 작업에 4줄을 파종할 수 있으며, 줄 간격은 22, 24, 27㎝로 조절이 가능하다. 개발한 장치를 농가포장에 적용해본 결과, 파종 시 종자 개수는 평균 4.4개로 사람이 손으로 파종할 때의 3~5개와 비슷하며, 출현율은 봄무 97%, 가을무 98%로 손 파종과 차이가 없다. 작업 성능은 10a기준 0.7시간으로 손 파종 12.3시간에 비해 94%의 노력이 절감되며, 소요비용은 10a기준 5만7246원으로 64% 절감효과가 있다는 게 농진청의 설명이다.

최용 농진청 밭농업기계화연구팀장은 “무 복합 파종기는 현장 적응성 시험을 거친 후 생산업체 기술이전을 통해 내년부터 보급될 계획”이라며 “작업정밀도가 우수하고 노동력 및 비용절감 효과도 커 농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