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
충북 벼 수매가 큰 폭 상승기류
   
▲ 청원생명쌀법인 수매 현장에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는 차량들.

청원생명쌀 40kg 6만4000원
작년대비 1만1000원 인상
생거진천쌀도 같은가격 전망


충북도내 농협 미곡종합처리장의 벼 수매가가 속속 결정되고 있다. 작년과 비교해 큰 폭으로 인상되는 추세다. 도내에서 가장 많은 양을 수매하는 청원생명쌀법인의 경우 생명쌀 계약분이 6만4000원(이하 40kg 기준)에 수매되고 있다. 대보와 황금노들은 5만9000원으로 결정됐다.

청원생명쌀은 작년에 5만3000원이었다. 올해는 이보다 1만1000원이 인상된 것이다. 일반벼는 4만5000원이었는데 올해는 이보다 1만4000원 인상됐다. 일반벼의 경우 작년과 올해 2년 연속 출하하는 농가에 대해서는 장려금조로 1000원을 추가 지급한다.

농협양곡 생거진천쌀법인은 수매가가 결정되지 않았다. 다만 충북도내 최고 시세로 수매할 계획이어서 청원생명쌀과 동일한 가격에 수매할 가능성이 높다. 현재는 우선지급금으로 추청은 5만5000원, 일반계는 5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보은농협은 수매가를 결정하지 않고 있다. 이달 말이나 내달 초 결정할 예정인데 현재는 우선 지급금을 지급하고 있다. 삼광은 5만원 대보는 4만5000원이다. 보은지역은 작년에 삼광 4만8000원, 대보 4만3000원에 수매했었다.

음성농협쌀조합법인은 추청 특등을 6만2000원에 수매하고 있다. 삼광과 대보는 5만9000원으로 결정됐다. 추청은 작년 보다 1만4000원, 일반계는 1만5000원 인상된 것이다.

충주시농협쌀조합법인도 수매가를 결정하지 않았다. 다음 달 초 이전에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는 추청에 한해 5만원의 우선지급금을 지급하고 있다. 작년에는 추청 수매가가 5만1000원이었다.

농협 미곡종합처리장 한 관계자는 “정부 재고와 산지에서 거래되는 가격을 감안해 결정한 것”이라며 “전반적으로 가격 상승 추세에 있기 때문에 수매가를 일찍 결정했고 작년 보다 높게 수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농민들의 반응이다. 농민들은 수학량이 작년보다 줄었다며 더 인상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청주시 한 농민은 “여름 폭염으로 알곡이 제대로 여물지 못했다. 생산량이 줄어든 것이다. 상인들이 농협보다 2000~3000원씩 더 주고 사 간다”고 말했다.

한편 전농 강원도연맹은 지난 18일 강원도청 앞에서 벼수매가 인상을 촉구하는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신성재 의장은 벼수매 우선지금을 40kg에 6만원 보장 해줄 것, 농협 등 미곡처리장은 2017년 쌀 판매 이익금을 농민에게 환원할 것, 밥 한 공기 쌀값을 최소한 300원 이상으로 보장 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날 농민들은 현재 쌀값은 20년 전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 반면 대부분 생산과 생활물가는 최소한 100% 이상 올랐다며, 쌀 80kg에 24만 원은 되어야 농민들의 생존권이 보장된다고 밝혔다.

청주·춘천=이평진 백종운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