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종자
육종에서 유통까지···‘종자 전문가’ 키운다

종자원, 국제종자생명교육센터
내년 2월 완공 목표로 추진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이 차세대 종자산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가칭)국제종자생명교육센터 완공을 앞두고 있어 주목된다.

종자원에 따르면 국제종자생명교육센터는 경북 김천 소재 연면적 6022㎡에 국비 238억원을 투입, 내년 2월 완공을 목표로 신축 중이다. 국제종자생명교육센터는 종자산업이 농업의 생산성과 부가가치를 높이는 핵심분야로, 국가의 농업경쟁력을 결정하고 전후방산업에 영향력이 큰 미래성장산업인 만큼 종자산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기관 설립이 필요하다는 공감대에서 2015년에 설립계획을 수립하게 됐다.

국제종자생명교육센터는 육종에서 유통까지 종자가치사슬 전반에 대한 이론 및 실습강의, 교육훈련 장비 운영을 위한 인력과 내부 교수 요원 등을 포함한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가운데 60개 종자전문 교육과정과 함께, 종자업계 종사자들의 전문성 향상과정을 개발하고, 전문계 고교 및 대학생 전공연계 과정은 물론 초·중·고 학생체험학습 등 대국민 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개발도상국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국제연수과정과 종자수출 확대를 위한 국내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최병국 원장은 “산업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인재 양성과 안정적인 교육운영을 위해 전문성 있는 운영인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규 기자 choy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