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신성재 전농 강원도연맹 의장 “쌀값, 80kg에 24만원 이상 유지돼야”
   

“모든 생활물가가 20년 전보다 2배 이상 인상된 상황에서 유독 쌀값만 그대로다. 식량안보와 농업인들의 생존권보장 차원에서 당연히 쌀값은 80kg에 24만원 이상 유지돼야 한다.”

신성재 전농 강원도연맹 의장은 지난 5일 낸 성명서를 통해 쌀값이 올랐다지만 추수를 시작한 농업인들의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다며 쌀값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정부가 2017년 수확기 쌀 대책으로 72만톤을 시장격리하면서 80kg에 12만원까지 폭락했던 쌀값이 17만원까지 회복됐지만, 여전히 생산비인 24만원에는 턱없이 못 미치는 부족한 가격이라는 지적.

그러면서 수확기를 앞두고 일부 언론은 쌀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며 호들갑을 떨지만 산지 쌀 평균 가격인 17만8000원을 밥 한공기로 계산하면 250원이 채 안 된다는 게 신 의장의 설명이다. 그는 현재 쌀값은 폭등한 것이 아니라 회복 국면에 접어든 것이며 정상가격으로 가려면 벼 40kg에 6만원 이상 수매가격이 유지돼야 한다는 생각이다.

이어 신 의장은 지난해에는 정부의 72만톤 시장격리발표에도 불구하고 강원도 내 농협 및 민간RPC에서 벼수매가를 낮추면서 쌀값이 폭락했고 이제 겨우 20년 전 가격대인 17만원선을 유지하게 됐다고 분석하면서, 이러한 상황을 반영해 현재의 햅쌀 가격을 기준으로 올해 벼수매가를 정해야하는데 대다수 농협들은 여전히 생산비에 못 미치는 가격으로 매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신성재 의장은 정부의 벼 생산조정제의 폐단이 논 면적 감소로 이어지고 있으며, 올해 쌀 생산량이 대폭감소한 원인중의 하나라며, 강원도는 쌀생산조정제에 대해 예외지역으로 할 것을 중앙정부에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춘천=백종운 기자 baek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