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농어촌공사, 하반기 신입 386명 공채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가 하반기 신입사원(5급) 386명을 공개 채용한다. 지난해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보다 159명이 늘어난 규모다. 청년 일자리 창출과 현장중심 조직 확충을 위한 조치라는 게 농어촌공사의 설명이다. 

채용 분야는 토목(135명)·기계(40명)·전기(67명)·건축(16명)·지질(5명)·전산(5명)·환경(5명)·행정(113명) 등으로, 학력·전공·성별·연령 제한 없이 직무능력 중심으로 신입사원을 선발할 계획이다. 채용과정부터 블라인드 및 단계적 허들 방식 등을 통해 입사지원자에게 공정하고 평등한 기회를 보장한다는 계획.

이번 채용에는 농어업인 자녀 및 농어촌지역 거주자를 대상으로 한 농어촌전형 155명과 보훈전형 10명 등 사회적 형평성을 고려한 채용이 진행된다. 또 양성평등을 위한 채용목표제(20%)를 실시하는 한편, 장애인, 저소득층 자녀 및 경력단절여성에게는 가점을 부여하게 된다.

최규성 사장은 “공사는 성별, 연령, 학력, 전공 등에 대한 차별없이 우리 농어촌 발전을 위해 함께 할 청년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라며, “고령화와 마을공동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촌에 활력을 넣을 수 있도록 공사의 역할과 대농어민서비스를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
원서접수는 이달 17일부터 23일까지. 별도 개설되는 공사 온라인 채용홈페이지(krc.recruiter.co.kr)를 통해서만 가능.

이진우 기자 leejw@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