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농진청, 벼 이삭싹나기 ‘OsPHS3’ 저항유전자 발견

농촌진흥청이 벼 유전체 연구를 통해 벼 이삭싹나기(수발아)에 저항성을 갖는 유전자 ‘OsPHS3’를 발견하고 특허를 출원해 벼 품종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벼 이삭싹나기는 수확을 앞둔 이삭에서 싹이 트는 현상이다. 이삭싹나기가 발생하면 품질이 떨어지고, 수확량도 줄어드는데 가을철 고온이나 태풍 등 이상기상이 발생하면 피해는 더욱 커진다.

농진청에 따르면 유전자 ‘OsPHS3’는 이삭싹나기가 심한 벼를 대상으로 돌연변이체 유전체를 분석해 찾아냈다. 이 유전자는 종자발아를 막는 호르몬인 아브시스산(ABA, abscisic acid)의 생합성 초기단계에 작용해 전구물질(화합물을 합성하는데 필요한 물질)인 카로티노이드 함량을 높이는 기능을 한다. 또한 밥맛은 좋지만 이삭싹나기 저항성이 약한 ‘고품벼’에 이 유전자를 적용해본 결과, 등숙기에 최고 90%였던 종자발아율이 40~60%로 낮아져 저항성이 강해진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농진청은 이번에 발견한 유전자에 대해 특허출원을 완료하고 향후 이삭싹나기 저항성 벼 품종 육성에 활용할 예정이다.

윤인선 국립농업과학원 유전자공학과 농업연구사는 “벼 종자가 익어가는 시기에 종자휴면성이 깨지면 고온다습한 기후로 인해 이삭에 싹이 날 가능성이 높아진다”면서 “이번에 발견한 유전자를 이용해 벼 품종의 이삭싹나기 저항성을 높이고 기후변화에 강한 벼 품종을 연구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감을 보였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