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한우
한우 행동기반 ‘발정 탐지기’ 국내 최초 개발
   
▲ 행동기반 한우 발정탐지기 'W-tag'를 목에 차고 있는 한우. 적기 수정이 용이해 공태기간 감소와 수태율 증가가 기대된다.

경상대 장홍희 교수팀 등
발정 확인율 96% 달해


한우의 행동 패턴을 기반으로 한 국내 최초의 한우전용 발정탐지기가 개발돼 주목받고 있다. 발정 확인율이 96%로 높아 공태기간 감소와 수태율 증가에 기여할 전망이다.

경상대학교는 농업생명과학대학 축산생명학과 장홍희 교수가 국내벤처기업인 (주)우양코퍼레이션과 산학협력을 통한 3년간의 연구 끝에 ‘행동기반 한우 발정탐지기’(상품명: W-tag)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발정이 시작되면 한우 활동량이 평소보다 1.3~1.5배 증가하는 현상을 이용한 제품이다.
활동량 측정이 가능한 센서를 이용해 24시간 한우의 활동량과 활동 빈도를 측정한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발정 시작 시간을 파악해 발정 여부를 탐지한다. 그 결과는 1시간 단위 실시간 행동특성과 발정지수 그래프로 제공된다. 농장주 스마트폰 문자서비스로 알려준다.

한우의 휴식, 반추, 승가, 걷기와 같은 행동 패턴을 통해 한우의 정확한 수정적기를 파악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난소 낭종과 같은 비정상적 행동 패턴 정보도 제공한다. 

기존 육안 관찰 발정 확인율은 50% 내외인데 비해 이 시스템의 정확도는 96%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적기 수정을 통해 한우의 공태기간 감소와 수태율 증가를 꾀할 수 있어 생산성 향상과 노동력 절감으로 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홍희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한우의 행동 패턴을 기반으로 한 것으로 선진국과 다른 사육환경을 기반으로 개발한 외국 제품에 비해 한우에 최적화된 발정탐지 및 수정적기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우 번식·활동 정보의 국외유출을 방지할 수 있으며, 향후 스마트축산 빅데이터를 이용해 무인축사 구축 등 한우산업 발전에 다양하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창원=구자룡 기자 kucr@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