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농진청 "식용곤충 영양 풍부···건강에 도움"5종 영양정보 분석

고소애, 불포화지방산 풍부
꽃뱅이, 혈행개선에 효과 등  


고소애, 쌍별이, 꽃뱅이, 장수애, 벼메뚜기 등 식용곤충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영양성분 또한 매우 풍부해 선입견을 버리고 꾸준히 섭취하면 건강한 생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이 식품원료로 등록된 식용곤충 5종의 소비확대를 위해 영양정보에 대한 분석결과를 내놓았다.

이에 따르면 고소애(갈색거저리 애벌레)는 시중에 판매하는 새우맛 과자와 비슷한 맛이나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또, 심혈관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는 불포화지방산이 75%이고, 단백질이 많아 영양가치가 높으며, 무기질 성분 중에서는 인과 철이 풍부하고, 비타민B를 많이 함유하고 있다.

쌍별이(쌍별귀뚜라미)는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하며, 감칠맛의 대표성분인 글루탐산 함량도 13.8%로 높다. 근육을 튼튼하게 해주는 분지아미노산이 17.3%가 들어있으며 비타민D와 비타민B가 풍부하다.

꽃뱅이(흰점박이꽃무지 애벌레)는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을 고루 함유하며, 인과 칼륨 등의 무기질, 비타민B 등이 풍부하다. 인돌알칼로이드 성분이 있어 혈전치유와 혈행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농진청의 연구결과 밝혀진 바 있다.

장수애(장수풍댕이 애벌레)는 마그네슘과 칼륨 등의 무기질과 비타민B, 비타민E를 함유하고 있으며, 동맥경화 예방효과가 있는 불포화지방산인 올레산이 100g당 13~18g이 들어있다.

예로부터 간식으로 즐겨먹던 벼메뚜기는 ‘동의보감’에 감기, 소아경기, 허약체질, 파상풍, 백일해, 해수 등에 좋다고 기록돼 있다. 단백질함량이 100g당 67.8g으로 높다.

이와 관련 김미애 국립농업과학원 곤충산업과 농업연구사는 “식용곤충이 영양 면에서 우수하다는 것이 밝혀지고 있으며, 식용곤충의 건강기능식품 개별 인정을 위한 보완실험과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특히 꽃뱅이의 경우 혈행 개선 효능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기능식품 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