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산업
가정간편식·커피 ‘잘 나가고’···맥주, 영·유아식 ‘뒷걸음질’2017 국내 식품산업 생산실적
   
 

총 75조600억 전년비 2.4%↑
‘실적 1조원 이상’ 식품 18종

즉석조리·편의식품 40% 급성장
수입 공세로 맥주 실적 ‘1조 안돼’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7년 국내 식품산업 생산실적이 약 75조600억원으로, 2016년 대비 2.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제조업 총생산(GDP) 대비 15.7%, 국내 총생산(GDP) 대비 4.3%를 차지하는 수준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2017년 식품산업 생산실적의 주요 특징은 △업종별 생산실적, 식품제조·가공업이 54.8% △식품별 생산실적, 돼지고기 포장육과 홍삼제품 부동의 1위 △가정간편식, 커피 생산실적 각각 40%, 10.9%로 증가폭 커 △생산실적 1조원 이상 5개사, 상위 1‧2위 업체 변동 △10인 이하 식품산업 제조업체 수 78.85%, 점유율 11.3%에 그쳐 등이다.

먼저 2017년 업종별 생산실적은 식품제조·가공업이 41조 1052억원(54.8%)으로 가장 많았고, 식육포장처리업(12조8938억원, 17.2%), 용기·포장지제조업(6조756억원, 8.1%), 유가공업(6조710억원, 8.1%), 식육가공업(5조4225억원, 7.2%), 식품첨가물제조업(1조6632억원, 2.2%), 건강기능식품제조업(1조4,819억원, 2.0%) 순으로 나타났다.

2016년과 비교해 식품제조·가공업, 용기·포장지제조업, 식품첨가물제조업, 식육가공업, 알가공업은 각각 1.4%, 1.6%, 28.1%, 13.2%, 7.8% 증가했으며, 건강기능식품제조업과 유가공업, 식육포장처리업은 각각 0.7%, 0.8%, 0.2%로 소폭 늘었다.

2017년 생산실적이 1조원 이상인 식품은 포장육, 우유류, 과자, 빵류, 수산물가공품 등 모두 18종으로 조사됐다. 식품별 생산실적은 돼지고기 포장육(5조8935억원) 1위, 쇠고기 포장육(4조5011억원) 2위, 우유류(저지방·무지방·가공유류 등 포함, 2조5893억원) 3위, 과자(2조2348억원) 4위, 빵류(2조2172억원) 5위로 2016년과 순위는 동일했다.

건강기능식품 분야 생산실적은 홍삼제품이 5261억 원으로 부동의 1위를 차지했지만, 전년(5838)억원에 비해 생산실적이 다소 감소했다. 2017년 건강기능식품 생산실적은 홍삼제품, 개별인정형, 비타민 및 무기질, 프로바이오틱스, 밀크씨슬 추출물 순으로 많이 생산됐으며, 상위 5개 품목이 전체 건강기능식품 생산 중 78.4%를 차지했다.

식품유형 중 지난해 성장이 급증한 것은 즉석조리·편의식품, 식육가공품, 유탕면류, 커피로 나타났다. 가정간편식(HMR)으로 판매되는 즉석조리·편의식품 생산은 전년대비 40.1% 증가했으며, 햄·소시지·베이컨류 등 식육가공품과 유탕면류(봉지라면·용기면)는 각각 14.7%와 9% 늘었다. 커피 생산액도 1조8288억 원으로 전년대비 10.9% 증가했다.

반면 저출산 현상 지속 등으로 분유 등 영·유아식과 우유류 생산실적은 전년대비 각각 5%와 4.2% 줄었으며, 2016년 생산실적이 1조원이 넘었던 맥주는 수입 맥주가 급증하면서 2017년에는 9512억 원으로 전년대비 6.7% 감소했다.

생산실적 1조원 이상인 업체는 식품제조·가공업체 4곳과 축산물가공업체(유가공업체) 1곳을 포함한 총 5곳으로 이들 업체는 2017년 국내 식품산업 생산실적 약 75조600억 원 중 9.6%를 차지했다.

제조업체별 생산실적 1위는 (주)농심(1조7860억원), 2위는 씨제이제일제당(주)(1조6916억원), 3위는 롯데칠성음료(주)(1조5175억원), 4위는 하이트진로(주)(1조2053억원), 5위는 서울우유협동조합(1조309억원) 순으로 조사됐다.

2016년에 2위였던 ㈜농심은 라면, 스낵과자 등의 생산량 증가로 1위를 차지했고, 만두·가정간편식 등의 생산실적이 두드러졌던 씨제이제일제당(주)이 3위에서 2위로 상승했다.

2017년 식품산업 생산실적 보고 업체 수는 총 3만5714개이며, 종사자 수 10인 이하 업체는 78.85%(2민8162개)였으나, 생산 규모는 전체 식품산업 생산의 11.3%에 그쳤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생산실적 자료가 변화하는 식생활에 발맞춰 식품 안전정책을 수립하는 기초자료가 될 것”이라며 “산업계, 연구기관 등에서도 식품기술 및 제품개발 등에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식품산업은 식품제조·가공업, 식품첨가물제조업, 식품용기·포장제조업, 식육포장처리업, 식육가공업, 유가공업, 알가공업 및 건강기능식품제조업 등을 포괄하며,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www.mfds.go.kr → 통계 → 통계간행물 → 식품 및 식품첨가물 생산실적 또는 통계자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18 국정감사 ▶마사회·축평원·방역본부] "불법사설경마 규모 13조5000억…특단 대책 강구돼야" 주문 19일 한국마사회·축산물품질평가원·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국정...
쌀 직불제 개편 ‘넘을 산’ 많다 농경연 세가지 시나리오 제안정부 재정규모 대폭 늘리고쌀가격...
[선택 3.13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농협은 대체 누구 겁니까?’ 주인인 ‘농민 조합원’과 거리‘임직원의 조직’ 비난 자초협...
최흥림 본보 1일 명예편집국장 "기사 작성·편집·교정까지…신문에 대한 노력 느껴" “대다수 농민, 자신의 품목 박사새 작물 심으면 잘 될 수...
“배 소비 활성화 취지 공감하지만…내년부터 적용은 시기상조” ...
[선택 3.13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1>연재를 시작하며: 왜 조합장 선거인가 내년 3월13일 제 2회 전국 동시 농축협 조합장 선거가 ...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10월 25~29일 열려 제16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전주월드컵경기장, 25&sim...
“고정직불로 지원단가 일원화···농가 형평성 제고 가능” ‘쌀 직불제 개편’ 세 가지 시나리오①변동직불제→...
우리밀 재고 소진에 ‘농협 역할론’ 급부상 국산밀산업협회 수매 역부족농협, 국감서 “적극 검토” 답변...
“기후스마트농업 반드시 성공해야” 농림식품산업 미래성장포럼 기후스마트농업 추진 시급농업 생산성은 높이면서온실가스 절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