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산업정책
“농업유산, 국가가 관리해야”
   

개인 관리 땐 변형·소멸 우려
체계적 현황조사·관리지침 필요
농업유산자원 해설사 등 도입을


국가가 나서서 오랜 시간에 걸쳐 만들어진 전통농업과 문화, 생물자원, 경관 등 보전가치가 있는 농업유산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경제적, 사회적 이해에 따라 쉽게 변형되거나 소멸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원장 이용범)은 지난 15일 UN대학, 서울대와 공동으로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에서 ‘농업유산의 다원적 가치 활용’을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윤종철 국립농업과학원 농업환경부장은 “농업은 식량생산 뿐만 아니라 환경과 생물다양성 보존, 농촌 활력 유지, 전통문화 계승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며 “심포지엄을 통해 농업유산의 발전을 위한 창조적 아이디어와 유익한 정보교류가 활발히 이뤄지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농업유산은 인류가 오랜 시간 동안 자연과 상호작용하며 형성해온 농업시스템 중 보전할만한 가치가 있는 자원을 의미한다. 국제연합(UN)식량농업기구(FAO)는 2002년 세계중요농업유산 제도를 도입했고, 현재 21개 국가에서 52개 지역이 세계농업유산으로 등록돼 있다. 전통농업과 문화, 생물자원, 경관 등이 뛰어난 지역을 보전하고 계승하기 위해서다. 우리나라도 농업유산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2012년부터 국가중요농업유산제도를 도입해 현재 9곳이 지정돼 있다. 이중 ‘청산도 구들장논’, ‘제주 밭담’, ‘금산 인삼농업’, ‘하동 전통차 농업’ 등 4곳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록돼 있다.

이번 국제심포지엄에서는 우리나라와 일본, 대만의 전문가들은 농업유산의 다원적 가치를 보전하면서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실현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국립농업과학원의 김상범 박사는 ‘농업유산의 특성과 회복력 지표’에 대한 연구를 통해 농업유산의 발굴, 보전 및 관리 방안 등을 제안해 주목을 받았다. 그는 가치분석을 통해 농업생산활동형, 전통농업기술형, 전통농업 경관환경보전형, 복합형 등 4가지로 농업유산의 유형을 분류한 후 “유산자원은 공공재적 성격으로 국가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개인이 관리할 경우 경제·사회적 이해에 따라 쉽게 변형·소멸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또한, 김 박사는 “농업유산의 관광자원화가 필요한 시점이지만 체계적인 정책시행을 위한 현황조사, 관리지침 등에 대한 연구는 미흡하다”고 지적하고, “행정기관 또는 전문가 중심의 농업유산 발굴에서 벗어나 농민 또는 농촌거주자 스스로 농업과 농촌 자원의 가치를 인식하고 가치가 높은 자원을 농업유산자원으로 발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가농업유산의 관광자원화 및 가치제고 등을 위해 ‘농업유산자원 해설사’, ‘농업유산 관련 기술, 지식 전승자’ 지정제도 등의 도입을 제안했다.

이번 심포지엄을 준비한 김미희 국립농업과학원 농촌환경자원과장은 “학술토론회를 통해 농업과 농촌에 대한 진정한 가치를 되돌아보고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농업유산의 가치발굴과 활용연구를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