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연근해ㆍ양식
경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 동남참게 25만 마리 방류경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

경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가 동해안 유입하천 동남참게 증식을 위해 지난 11일 13일 양일 간 영덕 오십천과 울진 왕피천에 어린 동남참게 25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동남참게는 올해 6월 울진군 왕피천 하구에서 포획한 어미로부터 부화해 전갑폭 0.7cm이상 성장한 치게다.

동남참게는 민물과 바다를 오가는 회유종으로 남해안과 동해안으로 연결되는 하천수역에 서식하며 서해안의 참게와 비교해 이마 앞가장자리 돌기가 둥글고 갑각의 등면이 완만하며 4쌍의 걷는 다리가 짧은 것이 특징이다.

포란한 암컷은 5~6월 하천 하구의 기수지역에 나타나며, 바다에서 부화한 알은 총 6번의 유생 성장과정을 거쳐 어린 게의 형태를 보이며 강 하구의 기수지역을 따라 하천 중·상류로 이동해 어미까지 성장한다.  

민물고기연구센터는 지난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55만 마리의 인공종자를 생산·방류했으며 올해는 수온안정화시스템 정착으로 대량생산에 성공해 약 25만 마리의 치게를 생산·방류하게 되었다.

백상립 경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장은 “감소하는 동해 연안 하천의 동남참게 자원량 회복과 생태계를 조성하고, 어업인들의 실질적 소득창출을 위해 지역 고유 품종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진=박두경 기자 park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두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수산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