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파종 속도 2배’ 양파파종기 주목
   
▲ 고속정밀 자동파종시스템. 원격조정이 가능한 양파 파종기 구성품으로, 이를 설비한 양파 파종기의 파종속도는 기존 파종기 대비 2배 빠른 시간당 16만개다.

시간당 16만개까지 파종
모바일앱으로 원격조정도
인건비 30% 절감 가능


현재 양파 파종기는 시간당 종자 8만개를 심는다. 양파는 타 작물에 비해 기계작업 비중이 낮아, 노동력을 줄이기 위해선 기존 파종기의 파종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요구가 많았다. 최근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 선보인 양파파종기에 농업인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는 이유다. 신형 양파파종기는 기존의 파종속도를 두 배 늘렸다.

농기평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2016년부터 1년간 ‘첨단생산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스마트용 원격제어 고속정밀 파종시스템 개발’ 연구과제를 지원, “시간당 8만개의 파종속도를 가지는 기존 파종기의 성능을 개선시켜 16만개의 종자를 파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기존 양파 파종기는 파종속도가 시간당 8만개로 최근 양파 재배면적이 늘고 있는 추세에는 못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의견을 반영, 이번에 개발한 양파 파종기는 파종속도를 8만개에서 16만개로 높여, 시간당 파종수를 확대한 가운데 평균 100장 전후의 파종 트레이 뭉치를 한 번에 장입할 수 있도록 하중 분산기능인 분산치구를 2면에서 4면으로 추가 설계, 2~3장씩 겹쳐서 파종되는 문제를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시간당 120장씩 공급했던 기존 노즐식 시스템도 514장으로 늘려, 작업 효율성도 높였다는 게 연구를 주관한 ㈜L&A 연구팀의 설명이다.

여기에, 양파 파종기를 원방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모바일 앱도 개발, 트레이 공급기, 진압기, 파종기 등의 원격 조정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스마트팜 ICT를 적용한 제품이기도 하다.

㈜L&A 연구팀은 “기존 시스템 대비 성능을 2배 향상시켜 양파 재배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인건비를 30% 절감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2015년 양파 생산량인 약 110만톤을 기준으로 할 때, 현재 양파 파종기술 수준에서 국내 양파 파종에 필요한 기계대수는 350대(245억원)인데, 신형 양파파종기는 절반 수준인 175대(123억원)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만큼 농가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오경태 원장은 “최근 농업분야에서 ICT 기술과의 접목을 통해 스마트팜, 축사 등 다양한 기술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에 개발된 원격제어가 가능한 파종시스템은 급변하고 있는 농업환경으로부터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함은 물론 인력부족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영규 기자 choy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더불어민주당 농어민위 “3차 추경, 최소 6000억 이상 농업분야 지원을”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배 열매 하나 찾기 어려워…냉해 ‘사상최악’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전북 장수 최흥림 씨 꽃 다 ...
[진단/‘사각지대’ 놓인 농업인 안전] 일하다 죽는 농민 연 ‘262명’…‘조용한 죽음’ 더 많다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일반 산재사망률 3배 불구산재...
[21대 국회로 가야 할 계류법안 <7>고향세(고향사랑기부금)법] 농업계 기대 컸지만…이견 조율 실패·우선순위 밀려 ‘용두사미’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현장속으로] 코로나19 타격 이후…춘천 방울토마토 산지 ‘출하 한창’ ...
코로나19 여파에도···농기계업체 매출 쑥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최근 국내 농기계업체들이 ‘비...
보리가격 폭락 되풀이 우려···“정부 대책 마련 시급”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단경기 산지 쌀값 80kg 19만1000원까지 오를 듯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농경연 쌀관측 6월호9월 하순...
박선일 강원대 교수 “위험지역 멧돼지 제로화 반드시 필요”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동물보호만 주장할 것 아니라환...
코로나19 농가 피해 속출···종자·인력 못 구해 ‘발동동’ [한국농어민신문 백종운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