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산업정책
“영양 많은 고구마 부가가치 제고” 국제고구마심포지엄

건강식품으로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고구마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국제심포지엄이 열렸다.

농촌진흥청이 지난 6~7일 본청 오리토리움에서 중국, 일본, 인도 등 국내외 고구마연구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기반 고구마 고부가가치 산업육성’을 주제로 제8회 국제고구마심포지엄이 개최했다.

고구마는 세계 118개 국가에서 연간1억8000톤 가량이 생산되는 주요 식량작물 중 하나이며, 국내에서도 높은 영양가치가 알려지면서 건강식품으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고구마산업의 발전과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산업소재 개발과 관련된 국가 간 연구동향과 정보교류가 있었고, 국제공동과제를 발굴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됐다.

특히, 유전육종, 재배, 생리 가공 등 일반분야와 유전체, 바이오소재 등에 대한 77건의 다양한 연구결과에 대한 발표와 학술교류가 있었다. 이중 생명공학분야에서는 고구마 게놈분석으로 기후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저항성 품종개발기술이 소개돼 주목을 받았다. 또 가공분야에서는 고구마의 기능성 물질을 활용하는 기술이 소개돼 관심도를 높였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정보 공유의 폭을 넓히고 나라 간 협력에 힘써 세계 고구마산업이 한층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