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정책
"해녀 소득 증대 위해 뿔소라 부가가치 높여야"

제주연구원 관련 연구 보고서
요리개발, 네이밍·브랜드화 등
다각적인 방안 모색해야


제주지역 해녀 소득 증대를 위해 제주뿔소라의 고부가가치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제주연구원 한승철 책임연구원은 ‘제주활소라 부가가치화 방안 연구’ 연구보고서를 발표, 제주뿔소라의 고부가가치화가 제주해녀의 소득 증대를 위한 필수적 과제임을 주장했다.

한 책임연구원은 연구보고서에서 “해녀들이 연간 2000톤가량 채취하는 제주뿔소라의 수매단가가 최근 5년간 19.1%의 하락률을 보이고 있다”면서 “제주뿔소라가 제값을 받기 위해서는 대일본 수출 의존전략을 국내 소비자 확보전략으로 전환해야 하고 소비촉진을 위한 요리개발, 간편식품 개발, 브랜드 가치 고도화, 향토사업화 등 다각적인 고부가가치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제주뿔소라의 70~80%가 일본으로 수출되고 있으며, 나머지는 생산지 직접 판매 및 국내 수산물 시장으로 유통되고 있으나 가격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제주뿔소라에 대한 낮은 인지도, 미규격화 등으로 유통장소별 높은 가격 차이를 보이고 있다.

한 책임연구원은 이에 제주해녀 소득 증대를 위한 제주뿔소라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방안으로 △제주뿔소라 네이밍·브랜드화 △경매 시행 △지리적 표시제 출원 △동남아·중국 시장 개척 △제주뿔소라 요리개선 △가공식품 개발 △‘제주뿔소라유통협의체’ 구성 등 추진주체의 역할 강화 등을 제시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수산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