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정책
"통영 지방어항들, 후속 개발 이뤄져야"
   
▲ 정동영 의원이 어업인들과 함께 강덕출 도 해양수산국장을 만나 지방어항 관련 현안을 얘기하고 있다.

정동영 경남도의원·어민들
도 해양수산국장에 촉구
마동항·연명항·연화항 등
승격만 됐을 뿐 지원 없어


경남 통영의 어항들이 지방어항 지정 후에도 후속지원이 더딘 곳이 많아 어민들의 답답함이 많다. 이에 지방어항 위상에 맞는 조속한 개발이 절실하다는 목소리다.

경남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회 정동영(통영1,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4일 통영시 어민들과 함께 경남도를 방문, 강덕출 해양수산국장과 간담회를 갖고 이와 같은 요구를 피력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통영시 산양읍 미남리 마동마을의 마동항은 지난해 지방어항으로 지정됐다. 그러나 지방어항으로 승격만 됐을 뿐, 후속적인 어항개발은 답보상태다.

특히 방파제가 짧아 아직도 태풍 예보가 뜨면 주민들은 50여척 어선의 피항지를 찾아 다른 지역 어항을 헤매는 처지다. 심지어 섬 지역에까지 피항을 간다고 한다.

방파제가 80m 정도만 더 나오면 피항을 가지 않아도 되지만, 아직 체계적인 지방어항개발계획 수립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 물양장이나 데트산책로도 필요하지만 마찬가지다.

더구나 최근 마동~학림간 연륙 보도교 건설공사로 선박 입출항 및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어항개발 조기시행을 건의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더욱 절실해지고 있다.

산양읍 연명항의 경우는 올해까지 선양장 공사 준공으로 기본계획에 의한 사업은 완료된다. 그러나 어선세력 및 수산물 생산이 증가되고 있고, 통영바다목장조성 중심 어촌계로 매년 낚시객이 증가돼 기반시설 확충이 필요하다. 태풍 내습에 의한 해일 및 파도로 어선피해는 물론 가옥 침수·파손도 발생되고 있다. 이에 어민들은 기존 방파제 연장 및 물양장 확장, 반대 측 방파제 및 호안 신설 등을 강력히 요청하고 있다.

욕지도 연화항도 어선세력, 수산물, 관광객이 증가해 기반시설 확충이 요구된다. 기존 물양장에 산재돼 있는 어구 및 사료 적재 공간의 마을 인근 이설이 필요하다. 연화~우도 보도교 설치에 따른 선박 입출항 및 관광객 증가로 접안시설과 편의시설 보강도 이뤄져야 한다.

정동영 의원은 “지방어항으로 승격됐는데도 후속적인 개발 지원이 이뤄지지 않아 어민들이 태풍 때마다 어선 피항지를 찾아 섬으로까지 가야 하나?”라면서 “지방어항 위상에 맞도록 마둥항에 대한 조속한 개발 착수와 연명항·연화항의 확대 개발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덕출 해양수산과장은 “지난해 경남에는 7개의 지방어항이 신규로 지정됐는데, 예산 제약으로 인한 우선순위에 밀려 마동항을 비롯한 4개항은 아직 지방어항개발계획 용역조차 이뤄지지 않아 매우 송구하다”면서 “함께 다각도로 해법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통영=구자룡 기자 kucr@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수산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