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연근해ㆍ양식
제주 연근해 어선어업 위판량·위판액 늘었다

7월 말 기준 위판실적
전년비 각각 28·23% ↑


제주시 연근해 어선어업 위판량 및 위판액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갈치와 참조기, 고등어 어장 형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제주시는 7월말 현재 제주시 지역 3개 수협에 위판된 어종별 위판실적은 1만857톤·852억원으로 전년동기 8458톤·689억원 대비 위판량 28%, 위판액은 23% 증가했다고 밝혔다.

주요 어종별로는 참조기가 345톤·78억원으로 전년동기 102톤·20억원 대비 위판량 238%, 위판액 289% 증가했으며, 갈치의 경우 3616톤·395억원으로 전년동기 위판량 47%, 위판액은 22%가 늘었다.

옥돔은 379톤·6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위판량과 위판액이 각각 28%, 15% 감소했으며, 고등어 등 기타 어종의 경우 4169톤·260억원으로 위판량 8%, 위판액은 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중국 EEZ 수역(29도 이남)을 중심으로 한 갈치어장 형성 및 제주연근해 참조기·고등어 어장 형성으로 어획량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시 관계자는 “제주연안해역을 중심으로 연안어선의 갈치채낚기 조업이 지속되고 지난 10일 참조기 금어기 종료 후 본격적인 참조기 조업이 예상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수산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