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기관·업계소식
박성환 도매시장법인협회 지방지회장 “지방도매시장 맞춤형 정책 기대”
   

“지방도매시장은 대도시에 비해 대부분 산지에 위치해 있어 농민들과 더 가까이 있습니다. 이러한 점을 감안해 지방도매시장에 맞는 맞춤형 정책이 실현되길 기대합니다.”

한국농수산물도매시장법인협회(이하 도매시장법인협회) 지방지회장을 맡고 있는 박성환 정일청과 부사장의 당부다.

도매시장법인협회 지방지회는 지방도매시장의 목소리를 대변하고자 지방도매시장 회원사들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두 달에 한 번씩 모여 회원사 간 정보를 공유하고, 정부의 도매시장 정책도 파악하는가 하면 해마다 해외연수도 실시하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해외연수 대상이 규모가 큰 도매시장 위주인데 반해 이들은 자신들의 규모와 비슷한 중소 규모의 도매시장을 방문해 교류의 장을 넓히는 계기로 삼고 있다.

박성환 지회장은 “지방도매시장은 대도시에 비해 소비지가 상대적으로 작아 취급 물량도 적고, 다양한 구색을 갖추지 못하는 아쉬움도 있다. 그렇지만 농민과 가장 가까운 곳에 존재한다는 측면에서 지역 농민들에게는 분명한 이득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런 점을 볼 때 정부의 도매시장 정책 역시 지방도매시장의 역할이 강조될 수 있도록 맞춤형으로 추진되길 기대하고 있다. 박 지회장은 “도매시장을 소비형이나 산지형으로 구분을 해 놓았지만 정작 형태에 맞는 정책은 마련돼 있지 않다. 대부분의 정책이 가락시장과 같은 대도시 위주로 진행되고 있어 아쉽다”며 “지방도매시장의 기능 전환과 관련된 얘기들도 나오는데 정작 구체적인 대안은 없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지방도매시장을 물류센터와 같은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장들이 나오고 있지만 이럴 경우 도매시장 종사자들의 일자리 감소 등에 대한 대책은 없다는 것이다.

그는 “지방도매시장의 거래실적이 감소하면서 역할의 전환 등이 논의될 수도 있다. 그렇지만 그 이후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없이 너무 쉽게 얘기하는 경향이 있다”며 “현재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도매시장 발전 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인데 지방도매시장에 맞는 역할과 정책 지원 등의 대책이 담기길 바란다”고도 말했다.

박 지회장은 최근 기획재정부에서 도매시장 시설현대화사업의 국비 지원을 융자 중심으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선 “지방 재정이 열악한 상황에서 국비 지원이 줄어들 경우 지자체 스스로가 나서서 도매시장 시설현대화 예산을 수립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에서 현실적인 예산을 반영해 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박 지회장은 “출하자인 농민과 가장 가까운 존재가 지방도매시장이다. 지방도매시장이 농민들이 출하한 농산물을 판매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농민들의 마케팅조직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