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정책
"태안해역 회복 골든타임···바닷모래 채취는 재앙"
   
▲ 충남 태안지역 어업인들이 태안군 관할해역에 바다골재 채취 예정지 지정에 반발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도, 골재 채취 예정지 4곳 지정
어업인·수협·환경단체 등 반발


어업인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충남 태안해역 바다골재 채취 예정지가 지정·고시돼 반발이 일고 있다.

태안지역 어업인과 수협, 환경단체 관계자 등은 지난 13일 태안군청에서 태안 바닷모래 채취 예정지 지정고시 및 바닷모래 채취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회견을 통해 “그동안 바닷모래 채취 전면 금지에 대한 어업인들의 강력한 요구를 전달했지만, 충청남도는 행정절차상 불가피하다는 이유를 들어 바닷모래 채취 예정지 지정을 진행했다”며 “어업인의 의견을 무시하고 삶의 터전을 말살하려는 충청남도의 결정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앞선 10일 충남도는 태안군 관할해역 4개 지구에서 총 면적 7.3k㎡, 채취량 310만㎥의 바다골재채취 예정지를 지정·고시한 바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어업인들은 “이번에 지정 예정인 태안항 북서쪽 지구를 포함한 태안 해역은 30년 넘게 바닷모래가 채취된 해역으로, 특히 2012년 채취금지로 이제 막 생태계 회복을 시작한 단계였다”고 지적하며 “또 다시 채취가 시작되면 회복 골든타임을 놓친 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으로 이어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어업인들은 바닷모래 채취에 대한 확고한 반대 입장에도 채취 행위가 강행된다면 갈등이 또 다시 증폭될 것이라고 경고하며, 바닷모래 채취 금지를 위한 강력한 저지운동을 이어갈 것임을 밝혔다.

한편 이 지역 어업인들은 충남도가 바닷모래 채취 예정지를 지정하기 위한 의견조회 등 관련 움직임이 보이자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을 여는 등 강력 반발해 왔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수산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문재인 정부, 적폐농정 청산 응답하라” 지난 10일부터 이어진시민농성단 무기한 단식에범농업계·시민...
    “밭농업기계화율 아직도 ‘58.3%’…실질적 지원대책 시급” 밭기계 시연 및 현장간담회2022년 75% 달성하려면R&D...
    농민은 안중에 없는 농식품부 ‘배추대책’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 명분평시대비 140% 물량 풀고농협매...
    [최양부 전 수석 특별 인터뷰] "내년 3월 조합장선거, 무자격 조합원 정리·부정선거 시비 없애야" 최양부 전 청와대 대통령 농림해양수석비서관2015년 첫 전...
    “농촌태양광, 농촌자원 수탈 우려…사업 전면 개선을” ‘농촌에너지전환포럼’ 창립 토론 ...
    “국경검역 강화···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만전” 불법 휴대 축산물 과태료 상향잔반 급여농가 관리 강화 약속...
    김제 농민 “풍력 발전소 설치 말라” 주민설명회 한 번 없이 추진청정 농산물 이미지 추락 우려조...
    aT 현지화지원사업을 말하다 <6>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지원 인도네시아는 인구 약 2억6000만명의 이슬람권 최대 시장...
    국산 대동공업 농기계, 앙골라 누빈다 현지 정부와 1억 달러 규모 계약트랙터·경운기·농업용 작업...
    “친환경급식센터 활성화···지역먹거리 순환시스템 구축을” 친환경급식센터 활성화 모색지역먹거리 순환시스템 구축충남 홍...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