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양승조 충남지사 “소득·일자리 있는 농업 만들 것”농업 관련 기관단체장과 간담회
   
▲ 7일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농업 관련 기관단체장과 간담회 갖고 민선7기 농정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고소득 확산·산지 직거래 추진
청년·여성농업인 육성 등 강조


양승조 충남지사가 민선7기 농정 추진방향을 설정하고 정책제안을 수렴키 위해 충남도내 농업 관련 기관단체장과 머리를 맞댔다.

7일 충남도에 따르면 양승조 지사는 이날 도청 회의실에서 농업 관련 기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농정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농업경영과 기술, 농촌체험, 농촌융복합산업, 학교급식, 친환경, 유기농, 화훼, 한우, 낙농, 양돈, 양계, 수의 등 농업 전반의 발전방안과 건의사항을 수렴하는 시간임에 충분했다.

이 자리에서 박종숙 한여농충남도연합회장은 “과중한 농작업과 가사병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농업인을 위한 건강, 문화, 복지 등 행복바우처 사업 확대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 밖에 농촌체험휴양마을 지원 확대, 축산악취 저감방안 마련, 기후변화에 대응한 축산정책 등 농정의 세부 분야를 막론하고 다양한 의견들이 개진됐다.

이에 대해 양승조 지사는 “그동안 농업 관련 기관은 농업정책의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펼쳐왔고, 직능별 단체는 현장에서 농업인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농업공동체를 지켜왔다”며“기후변화, 고령화 등 농업환경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모두 혼신의 힘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또 양 지사는 “더 행복한 충남, 더 행복한 복지농촌 건설을 위해 고소득 작목 확산, 산지직거래를 통한 유통선진화 및 다기능 자원의 농촌산업화 추진 등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양 지사는 민선7기 농업 주요정책으로 “행복바우처, 농촌민박 등을 통해 도농 간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청년 및 여성농업인 육성 등에도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양 지사는 “민선5·6기에 추진된 3농혁신 가운데 잘된 점은 계승 발전시키되 아쉬운 점은 농업계가 합심해 보완할 것”이라며 “민선7기에는 농업을 보호하고 소득과 일자리가 있는 지속가능한 농업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성=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