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특수가축
"염소값 반토막···정부, 전량 수매 나서라"염소 사육농가 국회 상경 집회
   
▲ 지난 9일 염소 사육 농가들이 국회 상경 집회를 갖고, 염소 수매 등 정부에 염소가격 폭락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귀농 창업 축종으로 장려하면서
사육두수 급속도로 증가

한·호주 FTA로 시장 개방
수입물량도 크게 늘어

폐업 품목 지원이 ‘도화선’
가격 폭락·거래시장 무너져


염소 사육농가들의 혼란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최근 사육두수가 빠르게 증가한 가운데 FTA피해보전직불금 및 폐업지원 대상에 염소가 포함되면서 산지 거래가격이 급락하고 거래 중단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는 주장이다.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염소를 사육하는 농가들이 상경해 집회를 가졌다. 염소를 사육하는 농가들이 ‘전국 염소가격 폭락 비상 대책위원회’를 조직해 염소 수매 등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염소농가들에 따르면 염소 사육두수가 2015년 28만4000두에서 2017년 40만두로 급격히 늘었고 산지가격도 한 마리당(거세 60kg 생체 기준) 2015년 66만원에서 현재는 30만원으로 반 토막 났다는 것이다. 이 같은 원인에 대해 대책위원회는 귀농 창업 장려 축종으로 권장, 한우 폐업 지원 시 염소로 축종 전환 및 사육두수 증가, 수입물량 증가 등을 꼽았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한 농가는 “FTA 폐업지원이 확정되면서 최근 염소가 홍수 출하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시간이 흐를수록 산지가격이 하락세를 보이자 염소 유통상인들이 매입을 기피해 산지가격이 붕괴됐다”고 말했다.

염소 대책위원회는 이날 집회에서 “2014년 12월 14일 한·호주 FTA 체결로 국내 염소시장의 빗장이 풀려 우리 농가들이 벼랑으로 내몰린지 오래다”라며 “염소 사육농가를 보호하기 위해 염소를 FTA 피해 품목으로 지정했지만 도리어 홍수 출하의 도화선이 돼 가격하락 및 거래시장 붕괴 사태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홍수 출하된 염소를 전량 수매하고 수입물량 폭증으로 붕괴된 시장을 복원하기 위한 긴급 수입제한 조치를 해야 한다”며 “가공 유통구조 개선하고 염소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남 곡성의 안태붕 씨는 “염소관련 협회들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염소의 가격폭락과 농가들의 생존권이 위태로워지고 있다”며 “염소농가들이 자발적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조직해 대응하고 있고 염소산업 현실을 정부가 제대로 인식해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집회장을 방문해 “염소농가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농가들이 요구하는 수매가 관철되고 염소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