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한농연전남도연합회 “스마트팜밸리 탈락 이유 밝혀라”
   
▲ 지난 2일 한농연전남도연합회가 농림축산식품부를 대상으로 스마트팜밸리사업의 탈락 당위성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즉각 발표했다.

한농연전남도연합회 성명
농식품부에 선정 경위 요구


한농연전남도연합회(회장 이상남)가 농식품부가 주관하는 ‘스마트팜밸리 혁신 공모사업’ 후보지 탈락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스마트팜밸리 사업은 스마트팜에 청년인력 양성, 기술혁신 등의 기능을 집약시켜 농업과 전후방 산업의 동반 성장을 도모하는 사업으로 농식품부가 최근 조성지역으로 경북과 전북 두 곳을 선정했다.

이에 한농연전남도연합회(회장 이상남)는 지난 2일 정책부회장단간담회를 열고 이상남 전남도연합회장, 김대환 전남도연합회 정책부회장 등 10인이 농식품부를 대상으로 사업 탈락 당위성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전남은 전국 제일의 농지면적과 작물 생산지이지만 농업의 첨단화와 농업기술 집약적 농업이 아닌 일반 관행농업이 지속되고 있다”며 “그런 의미에서 이번 스마트팜 사업이 청년농업 인력의 유입과 스마트농업인을 육성하기 위한 생산·교육·연구 기반을 갖출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대환 한농연전남도연합회 정책부회장은 “전남도가 성실하게 준비하고 시행에 필요한 모든 것을 갖춘 것으로 아는데, 무엇이 부족했는지 밝혀주길 바란다”며 “농림축산식품부는 후보지 선정 경위에 대해 즉시 공개하고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실제로 전남도는 전국 최초 스마트농업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스마트농업 육성계획을 수립하는 등 제도적·실천적 측면에서 4차 산업혁명기술 도입을 위해 전담팀까지 꾸려 3개월 넘게 준비를 해왔다.

이와 관련해 전남도 관계자는 “앞으로 추가선정의 기회가 있는 만큼 부족한 부분의 보완을 통해 본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면서 농식품부에 전남도를 최우선 선정해줄 것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오는 2022년까지 전국에 4곳을 조성할 계획으로 올해 말 또는 내년 1월초 2곳을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전남=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