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폭염 대비 고랭지채소 생산시스템 개선해야”
   
▲ 지난 2일 대관령원예농협에서 진행된 KERI 생생현장토론회에선 고랭지채소산업 발전에 대한 다양한 제언이 나왔다.

농경연 ‘생생현장토론회’ 
관수장비·영양제 등 정부 지원
윤작 유도정책 마련 시급
산지유통인 지원 방안 모색도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을 계기로 여름철 주 생육되는 고랭지채소에 대한 생산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오고 있다.

지난 2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대관령원예농협 회의실에서 개최한 ‘폭염 지속에 따른 고랭지채소 수급 안정화’를 위한 ‘KERI 생생현장토론회’에선 박기환 농경연 농업관측본부장 주재로 현장 토론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선 무엇보다 고랭지채소에 대한 정부의 정책 전환이 요구됐다.

유영환 대관령원예농협 조합장은 “가뭄과 폭염이 지속될 경우 관수 장비, 영양제 등의 정부 지원이 필요하고, 윤작을 유도할 수 있는 정책도 요구된다”며 “연작 피해가 많은 강원도는 지력 개선을 위해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그는 “농업인들이 윤작을 해야 하는 것은 인지하고 있으나 마땅한 대체작목이 없다”며 “대체작목 제시, 보조금 지원으로 작물 전환 등의 정책 사업이 마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만기 신선채소협동조합장은 “고랭지배추 출하기는 덥고 경사가 심해 재배하기 힘들며, 올해와 같은 경우 관수와 영양제 투입 비용이 예년보다 더 투입되기에 이윤이 많지 않다”며 “비축사업 등으로 가격을 통제해 이윤이 보장돼야 생산기반이 무너지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국내에 유통되는 고랭지배추는 대부분이 산지유통인이 관리하고 있으나 지원에는 배제돼 있다”며 “산지유통인도 관수, 영양제 투입 비용 등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요즘 대두되고 있는 PLS(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에 대한 문제도 제기됐다.

김시갑 배추·무생산자협의회장은 “고랭지배추의 경우 농약 투입량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PLS 시행을 서두르기보다는 적절한 대책 마련 이후 시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폭염을 고랭지채소산업의 발전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김기덕 고령지농업연구소 박사는 “이번 폭염을 고랭지배추의 위기가 아닌, 새로운 생산 시스템을 만드는 기회로 생각해야 한다”며 “특히 가뭄이 예상되면 정식 시기와 품종을 적절히 선택할 필요성이 있고, 비가림 시설 등을 설치해 차광, 관수 등이 자동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욱 기자 kimk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