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비료ㆍ농약
‘화학비료→무기질비료’ 명칭 변경 속도

비료협, 농식품부 등 공문 전달
비료 품질·농산물 안전성 등
부정적 인식 개선 위해 요청 
OECD가 쓰는 공식 명칭도
무기질·유기질 비료로 규정


‘화학비료’ 명칭을 ‘무기질비료’로 바꾸기 위한 비료업계의 발걸음(본보 6월 15일자 9면 참조)이 빨라지고 있다. 그간 명칭 개정을 둘러싼 비료업계 목소리가 안에서 밖으로 공식 표출되기 시작한 것이다.

한국비료협회는 지난 3일 ‘화학비료’ 명칭을 ‘무기질비료’로 변경 사용할 것을 요청하는 내용의 문서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농협경제지주, 한국토양비료학회,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를 비롯해 농업전문지, 소비자단체, 학계, 비료협회 회원사 등에 전달했다. 비료협회는 “국내 농산물 생산의 주요 자재인 무기질비료에 대해 과거부터 관행적으로 화학비료라는 명칭을 사용해 국내산 농산물과 무기질비료에 대해 일부 부정적 인식이 있을 수 있어 명칭변경 필요성이 꾸준히 요구돼 왔다”며 화학비료 대신 ‘무기질비료’란 용어를 사용해달라는 목소리를 공식 문건으로 제시한 것이다.

비료협회는 2012년부터 화학비료 명칭을 무기질비료로 바꿀 것을 주장해왔다. 한국비료협회 전신인 한국비료공업협회 당시 2012년 9월에 발족한 ‘무기질비료발전협의회’에서 ‘화학비료가 비료품질이나 농산물 등의 안전성에 대한 막연한 부정적 인식을 유발할 수 있다’는 공감대에서 명칭 개정을 위한 공론화 과정을 거쳤고, 무기질비료 명칭의 사용빈도를 높여왔지만, 여전히 무기질비료보다 화학비료란 용어가 통용되고 있는 게 현실. 이런 분위기에서 비료협회가 올해 진행했던 ‘무기질비료 산업 발전 합동토론회’(4월 27일)에서 화학비료의 명칭을 무기질비료로 정식 개정해야 한다는 회원사들의 의견을 받아 지난 3일 공식적인 목소리를 냈다.

비료협회는 “비료공정규격에서는 무기질비료를 ‘보통비료’로 규정하고 있으며, 화학비료란 명칭이 사용될 근거가 없어 명칭 변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비료공정규격의 ‘보통비료’는 토양개량제 등을 포함한 넓은 의미로, 질소·인산·칼리 등의 무기질비료를 표현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것이 비료협회의 주장이다.

무엇보다 무기질비료는 공기, 인광석 등 무기물을 원료로 해 화학공정을 거쳐 제조한 비료로서 동·식물 잔재물로 만든 유기질비료의 대응개념으로 무기질비료가 사용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여기에 농진청 농업용어사전에 무기질비료가 ‘유기질비료 이외의 비료, 유안, 요소 등이 주로 이것에 포함됨’이라고 명시된 부분도 비료협회가 꺼낸 무기질비료 명칭 변경 논거 중 하나다.

비료협회는 국제기구의 사례도 내놨는데,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에서는 비료를 ‘토양 비옥도 및 식물생장을 증진시키는 화학적 성분을 포함한 무기질(inorganic) 및 유기질(organic)비료’로 정의하고 있고, EC(유럽연합 집행위원회)에서도 무기질(inorganic)과 유기질(organic)비료를 공식 명칭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 OECD에서 무기물은 ‘영양분이 무기염인 비료로 물리·화학적 방법을 통해 얻어진다’고 명시하고 있고, EC에서는 ‘물리·화학적 방법을 통해 생성되는 요소 및 결합 생성물 등을 영양소로 하는 비료’로 무기물 비료를 규정하고 있다.

조규용 비료협회 이사는 “국제기구 및 선진국과 같이 비료의 개념과 정의 등을 명확히 하고 무기물비료를 투입한 국내산 농산물은 물론 무기질비료의 안전성에 대한 인식을 고양하기 위해 화학비료 명칭을 무기질비료로 변경해 사용해 줄 것을 건의한다”면서 “무기질비료 명칭을 변경하기 위한 비료업계의 목소리가 공식적으로 나온 만큼 무기질비료 이미지가 개선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은 물론, 농민단체, 소비자단체, 언론 등에 지속적으로 그 필요성을 알려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영규 기자 choy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무기질 2018-08-09 08:54:57

    무기질비료는 공기, 광석 등 천연원료를 가공하여 질소, 인, 칼륨 등 무기질을 생성해서 만듭니다.
    대부분 국내 농작물 특성을 고려하여 생산, 공급하고 있으며, 농작물의 생육에 중요한 기능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부산물비료와 무기질비료도 식물이 흡수하는 영양소는 이온 형태로써 양쪽 다 같은 양분입니다.
    무기질비료가 함유한 질소, 인산, 칼륨 등 양분 함량은 20~55%로 퇴비 등 부산물비료의 양분함량 2~7%보다도 매우 높아 소량 또는 적정시비로 농작물 생육에 효과적이고 편리하며 경제적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