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산업
쌀 가공식품 무기비소 기준 ‘백미’는 제외현미·톳 등은 내년 2월 시행

모든 쌀가공식품에 ‘무기비소’ 기준을 신설하는 내용의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일부개정고시(안)’를 두고 이중규제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규제 대상에서 ‘백미’가 최종 제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현미, 미강, 쌀눈, 톳 또는 모자반을 함유한 △영아용 조제식 △성장기용 조제식 △영·유아용 곡류조제식 △기타 영·유아식 △영아용 조제유 △성장기용 조제유 △특수의료용도등식품 △과자 △시리얼류 △면류 등 가공식품에 대해 0.1㎎/㎏ 이하의 무기비소 기준을 신설하고, 이외에 기타식품에는 1㎎/㎏ 이하의 무기비소 기준을 신설하는 내용의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일부개정고시를 게시했다. 이번 고시는 내년 2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당초 식약처는 쌀(백미, 현미, 미강, 쌀눈 포함)과 톳, 모자반 등이 함유된 모든 가공식품에 ‘무기비소’ 기준을 신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쌀가공식품 업계의 반발을 샀다. 쌀가공식품의 주원료인 백미의 경우 이미 무기비소가 0.2㎎/㎏ 이하로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기 때문이다.

논란이 커지자 식약처는 식품업계의 의견수렴을 거쳐 백미를 제외한 현미, 미강, 쌀눈, 톳 또는 모자반이 들어간 가공식품에 한 해 무기비소 기준을 신설한 것이다.

이에 대해 쌀가공식품업계 관계자는 “백미와 함께 현미도 무기비소 기준 설정 원료에서 빼줄 것을 건의했는데, 현미는 농산물 검사규격에 무기비소 관련 기준이 없다보니 그대로 포함된 것 같다”며 “현재 쌀가공식품의 97% 이상이 백미를 원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이번 식약처의 조치에 대체로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고시와 관련 식약처는 “우리나라 국민의 식품섭취 패턴 변화를 반영해 중금속 안전관리를 강화한다는 측면에서 무기비소 위해 우려가 큰 현미, 미강, 쌀눈, 톳 또는 모자반 함유 식품 등에 무기비소 안전관리 기준이 필요했다”며 “특히 영·유아의 경우 무기비소에 민감도가 크기 때문에 무기비소 기준을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18 국정감사/산림청] “산림사업 설계·시공분리 이유 뭔가” 산림기술진흥법 시행령 도마위태양광발전소 급증에 산지 훼손2...
[2018 국정감사/농촌진흥청·농기평·실용화재단] “농진청 R&D, 연구 위한 연구 그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가 지난 12일 농촌진흥청 본...
농협 쌀 판매수익, 농가 환원의지 있나 수매 후 판매가격 크게 올라RPC 매매차익 783억 전망“...
하필 국산 콩 수확기에…두부가격 자극 보도 ‘분통’ 한국소비자원 조사결과 발표‘국산콩 두부, 수입산의 2.8배...
[수출농업을 이끄는 젊은 농식품기업] 장수신농영농조합법인 ...
[2018 국정감사/농협중앙회] “조합 출하량 50% 이상 책임판매 한다더니···목표치 절반 수준 그쳐” 16일 국회에서 열린 농협중앙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20...
햇고구마 출하 본격화···특품 중심 시세 양호할 듯 10kg 2만원 중후반대 형성작황 악화로 단수 20% 감소...
[수출농업을 이끄는 젊은 농식품기업] 농업회사법인 문경미소㈜ 인테리어·행정 등 전문가 모여차별화된 맛·상품 디자인 선봬...
박금석 국제종합기계 전남지점장 “광주서 나주로 이전···현장과 더 가까이” “이제는 서비스가 곧 경쟁력”농민 물론 대리점과 소통 강화...
“이앙 때 한 번 사용···노동력 절감” 팜한농 ‘한번에측조’ 호응 벼 수확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팜한농이 개발한 용출제어형 완...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