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정책
‘섬진강 재첩잡이’ 국가중요어업유산 추진하동군-광양시, 해수부에 신청

‘섬진강 재첩잡이 어업’의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이 추진된다.

지난해 하동 전통 차농업의 UN식량농업기구(FAO)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를 이뤄낸 경남 하동군은 섬진강 이웃사촌인 전남 광양시와 공동으로 청정 1급수의 섬진강 하류에서 이뤄지는 ‘섬진강 재첩잡이 어업’의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을 추진한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제도는 전통 어업자원을 발굴·보전·관리·전승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자 2015년 세계 최초로 도입됐다. 현재까지 제주 해녀어업, 보성 뻘배어업, 남해 죽방렴, 신안 갯벌 천일염업, 완도 지주식 김양식어업 5개가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됐다.

현재 섬진강 하류에서는 하동·광양지역 어업인이 손틀방류(일명 거랭이)를 물속에 끌고 다니면서 재첩을 잡는다. 예전에는 3000여명이 섬진강에서 재첩을 잡았으나, 지금은 인원이 크게 줄어 500여명밖에 되지 않아 보전이 시급하다.

이에 하동군과 광양시는 전통방식의 ‘섬진강 재첩잡이 어업’을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등재시키기로 하고, 해양수산부에 지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국가중요어업유산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현장 확인, 3차 최종 평가를 거쳐 올 연말 결정된다.

윤상기 하동군수는 “섬진강 재첩잡이가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등재되면 바다화 등으로 갈수록 줄어드는 섬진강 하류의 재첩 보전은 물론, 동서 화합의 상징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하동=구자룡 기자 kucr@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