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산업정책
국내 최대 ‘농업기술박람회’ 5만 여명 발길
   
▲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지수 경남도의장 등 내빈들이 2018 농업기술박람회의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우리종자관·스마트농업관…
농업·농촌 변화와 미래 체험
‘도전 농업 골든벨’ 등 행사도


우리농업의 미래를 바꿀 기분 좋은 변화가 시작됐다. 우리농업의 혁신기술과 미래, 그리고 성장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국내 최대의 농업기술박람회가 개최된 것이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과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주최하는 2018 농업기술박람회가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농업의 혁신, 그 희망을 보다!’를 주제로 개최됐다.

이번 박람회는 국민들에게 농업과 농촌의 숨은 매력을 알리고, 농업인들에게는 미래 농업을 상상해볼 수 있게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라승용 청장은 개회사를 통해 “농업과 과학기술이 융복합되면서 과학영농이 실현되고 있고,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가 주목받으면서 농업과 농촌이 국민의 안식처가 되고 있다”며 “박람회를 통해 우리농업이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라는 점을 알리고, 농업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주며, 미래세대인 학생들이 농업과 생명의 중요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 체험, 강연 등을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환영사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이번 박람회를 개최하게 돼 매우 뜻 깊으며, 급변하는 국내외 농업환경 속에서 우리의 농업과 농촌의 새로운 가치와 비전을 국민과 공유할 수 있는 경남 농업의 미래는 밝다”며 “이번 박람회에 전시된 기술을 농업현장에서 활용해 돌아오는 농촌과 아름답고 살기 좋은 농촌을 위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농업기술박람회에는 5만 여명이 참관한 것으로 추정되며, 우리종자관, 스마트농업관, 청년농업관 등을 통해 젊고 똑똑해지고 있는 우리농업과 농촌의 변화상과 미래를 둘러보는 기회가 됐다. 뿐만 아니라 이번 박람회는 현장농업인들과 소비자, 학생 등 관람객 중심의 전시와 체험 테마관 등이 인기를 끌었다. 또, 창원의 특산물인 단감 수출 확대 전략을 위한 컨퍼런스, 일반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도전 농업 골든벨’,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의 특별강연 등도 다채롭게 열렸다.

아울러 안전농산물 생산을 약속하는 부대행사도 열렸다. 벼, 보리 등 14개 품목별 협의회원들로 구성된 식량전문가협의회원 180여명은 19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실천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들은 재배작물에 등록된 농약만 사용하기, 농약희석배수와 뿌리는 횟수 지키기, 출하 전 마지막 살포일 지키기, 농약포장지 표시사항 확인사용, 밀수입 또는 출처가 불분명한 농약 사용하지 않기 등을 다짐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