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여주, 비만 개선·혈당조절 효과 주목식품소재·건강식품 개발 전망

농진청과 경상대 연구팀이 동물실험을 통해 여주(Bitter gourd)의 비만개선 및 혈당조절 효과를 확인함에 따라 여주를 활용한 식품소재 및 건강기능식품 개발이 기대된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최근 경상대학교와 함께 국내산 여주가 비만개선과 혈당조절에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여주는 아열대지역에서 주로 재배되며, 쓴맛이 강해 ‘쓴오이’로 불리기도 한다. 여주는 비타민C가 풍부하고, 식물성 인슐린이라 불리는 카란틴 같은 생리활성 성분이 당뇨, 고혈압 등 성인병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소비가 늘고 있다.

농촌진흥청과 경상대학교는 건조한 여주에 70% 주정을 첨가해 70℃에서 추출하고, 여과, 농축 및 분무 건조해 여주추출물을 만들었다. 또한 이렇게 만든 여주추출물을 고지방식이를 급이한 흰쥐에 12주 동안 먹였다. 실험결과, 추출물을 먹인 쥐가 먹이지 않은 쥐에 비해 체중은 18.5%, 남은 칼로리를 저장하는 백색지방조직의 무게는 50%, 간 조직의 무게는 24%가 줄었다.

혈중 총 콜레스테롤도 추출물을 먹인 쥐가 먹지 않은 쥐에 비해 18%가 감소했으며,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LDL콜레스테롤도 29%가 줄었다. 또 고지혈증의 원인이 되는 유리지방산은 50%가 감소했다는 것이 농진청의 설명이다. 아울러 고지방식이를 하면서 여주추출물을 먹은 흰쥐가 고지방식이만 한 흰쥐보다 공복혈당은 25%가 감소하고, 내당능은 당부하 후 1시간 기준으로 27%가 개선됐으며, 인슐린 저항성은 인슐린 투여 후 1시간 기준으로 54%가 개선돼 혈당조절 효과를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황인국 농진청 기능성식품과 연구사는 “여주의 항비만과 항당뇨 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함으로서 여주가 다양한 건강기능식품 소재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며 “앞으로 여주를 활용한 다양한 식품소재 및 건강기능식품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