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산지 쌀값 회복, 아직 멀었다

농식품부가 쌀값이 강보합세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공공비축미 추가 공매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한다. ‘쌀값 이러다 금값될라, 쌀값 상승에 집밥도 외식도 두렵다, 쌀값 잡으려다 서민 잡을라…’ 언론들도 연일 자극적인 제목을 쏟아내며, 쌀값 고공행진 때문에 서민들의 밥상 물가가 들썩인다고 난리들이다. 과연 그런가.

지난 5일 기준 산지 쌀값은 80kg 기준 17만5784원이다. 통계청 발표대로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26.4%가 오른 건 맞다. 하지만 이는 지난해 쌀값이 12만원대까지 폭락한 때문이다. 이로 인해 쌀 변동직불금 지급액이 1조4900억원까지 늘어나면서 농업보조총액(AMS)을 초과해 우선지급금을 환수하는 사태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쌀값 안정’을 제1 농정공약으로 내세운 이유다.

20년 전 수준에 머물던 쌀값은 올들어 겨우 회복세로 돌아섰다. 농식품부가 지난해 특단의 조치로 수요 초과물량에 대한 시장격리에 나선 덕분이다. 현재의 쌀값 회복은 4개월째 농식품부 장관 자리를 공석으로 방치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거의 유일한 농정 성과이기도 하다.

하반기가 되면 쌀값을 둘러싼 논란은 더 커질 전망이다. ‘농업소득의 보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늦어도 연말까지 2018~2022년산 쌀에 적용될 새 목표가격을 다시 결정해야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목표가격에 물가상승률을 반영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공약에 따라 19만7000원선을 검토 중이고, 농민단체는 21만5000~24만원을 요구하고 있다. 그동안 정부의 양곡정책 실패로 왜곡된 쌀값이 제 값을 받으려면 아직도 멀었다. 섣부른 여론몰이에 휘둘려 다시 쌀값이 요동치는 일이 없도록 정부는 추가 공매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문재인 정부, 적폐농정 청산 응답하라” 지난 10일부터 이어진시민농성단 무기한 단식에범농업계·시민...
“밭농업기계화율 아직도 ‘58.3%’…실질적 지원대책 시급” 밭기계 시연 및 현장간담회2022년 75% 달성하려면R&D...
농민은 안중에 없는 농식품부 ‘배추대책’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 명분평시대비 140% 물량 풀고농협매...
[최양부 전 수석 특별 인터뷰] "내년 3월 조합장선거, 무자격 조합원 정리·부정선거 시비 없애야" 최양부 전 청와대 대통령 농림해양수석비서관2015년 첫 전...
“농촌태양광, 농촌자원 수탈 우려…사업 전면 개선을” ‘농촌에너지전환포럼’ 창립 토론 ...
“국경검역 강화···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만전” 불법 휴대 축산물 과태료 상향잔반 급여농가 관리 강화 약속...
김제 농민 “풍력 발전소 설치 말라” 주민설명회 한 번 없이 추진청정 농산물 이미지 추락 우려조...
aT 현지화지원사업을 말하다 <6>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지원 인도네시아는 인구 약 2억6000만명의 이슬람권 최대 시장...
임실치즈마을서 만드는 ‘쫄깃한 추억’ ‘치즈愛(애)반하다 임실愛(애) 끌리다’.2018 임실N치...
“친환경급식센터 활성화···지역먹거리 순환시스템 구축을” 친환경급식센터 활성화 모색지역먹거리 순환시스템 구축충남 홍...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