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연근해ㆍ양식
러시아 붉은대게 수입되나···속초 게통발 어민 좌불안석

러시아 트롤어선 선박개조 중
거대 규모로 싹쓸이 우려
어민들 “생계 잃을 판” 
수입금지 품목 지정 등 촉구


러시아 붉은대게가 수입될 것을 우려하는 강원도 동해안 어민들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날까 염려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강원붉은대게통발선주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일 293톤급 러시아 트롤어선 2척이 지난달부터 속초항에서 게통발 어선으로 선박을 개조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어민들은 이들 선박이 러시아 수역에서 붉은대게를 잡아 한국으로 수출하려고 선박개조 작업을 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붉은대게 생산량의 40%를 차지하는 속초지역 어민들은 러시아산이 수입되면 생계에 위협을 받을 정도다.

속초지역 어민들의 배는 대부분 10∼90톤 미만으로 정해놓고 작지만 현재 개조가 진행중인 러시아 선박은 293톤급으로 우리 어선보다 월등하게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속초지역 전체 게통발어선 15척의 총량은 926톤 정도지만 러시아 어선 2척은 586톤으로 절대량을 차지한다.

이에 따라 속초지역 게통발 어민들은 최근 지역구 국회의원인 이양수 의원을 만나 우려 상황을 전달하고 붉은대게 수입금지 품목지정, 수입량 조정 등 국회와 정부 차원의 대책을 세워 달라고 요청했다.

김재기 강원붉은대게통발선주협회장은 “러시아 붉은대게가 국내에 들어올 경우 국내 어민은 물론 관련 업계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며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속초=백종운 기자  baek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수산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