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임업
산림조합 "남북 산림협력 추진 환영"

정부, 병해충 공동방제 등 협의 
"북 산림 복원 적극 협력할 것"


그동안 멈췄던 남북 산림협력이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접경 지역의 병해충 공동방제를 비롯해 양묘장 현대화, 산불방지 공동대응, 사방사업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대해 관련 업계는 환영 입장을 내며 높은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달 4일 판문점에서 ‘4·27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산림협력 분과회담이 개최됐다. 통일부가 발표한 회담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남북은 양묘장 현대화, 임농복합경영, 산불방지 공동대응, 사방사업 등 산림 조성과 보호를 위한 협력 문제들을 상호 협의하고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 남북은 산림병해충 방제에 상호 협력하기로 하고 남북 접경 지역과 해당 지역에 대한 병해충 공동방제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병해충 방제 지역에 대한 현장 방문이 7월 중순 진행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남북은 산림과학기술 분야의 적극 협력을 약속했으며, 남북 산림협력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실무기구 조직과 회담에서 합의된 사항들을 이행하는 데서 제기되는 문제들은 문서교환을 통해 협의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남북 회담 결과에 대해 남측 산림조합은 즉각 환영 성명을 밝히며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대한민국 산림조합 조합장 일동’은 성명서를 통해 “이번 회담 개최와 양측 합의 사항에 대해 210만 산주와 70만 조합원이 함께하는 산림조합은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의 뜻을 밝힌다”고 알렸다.

이들은 “산림조합은 한반도 산림녹화를 위한 북한 산림의 실질적 복원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는 것을 거듭 강조한다”면서 “또한 복원된 숲과 산림이 북한 주민의 삶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산림조합이 보유한 모든 역량을 투입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