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산업
아이쿱생협 ‘최저시급 1만원 시대’ 연다
   
▲ 아이쿱생협이 2019년 4월 자연드림 매장직원부터 ‘최저시급 1만원’ 실현을 선언했다.

자연드림 매장 내년 4월 적용
파머스쿱도 2020년 인상 계획


아이쿱생협과 파머스쿱이 최저시급을 인상하고, 2019년 4월 자연드림 매장직원부터 ‘최저시급 1만원’ 실현을 선언했다. 정부의 2020년 최저시급 1만원 공약보다 훨씬 앞선 선두적인 행보이며, 사람중심경제의 실천사례가 되고 있다.

아이쿱생협은 전국 자연드림 매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최저시급을 2018년 9300원에서 2019년에는 약 8% 인상한 1만원을 적용키로 했다. 또한 농민들의 협동조합인 파머스쿱(Farmer's COOP)그룹에서 운영하는 자연드림파크에서도 최저임금을 올해 약 10% 높여 △2018년 8500원 △2019년 9300원 △2020년 1만원으로 인상할 계획이다.

아이쿱생협그룹은 법정 최저임금보다 평균 120% 높은 ‘자체 생활임금 기준’을 마련해 매년 최저임금을 높여오고 있다. 아이쿱생협은 최저시급 1만원 정책을 통해 내년 4월부터 약 1400여명 자연드림 매장 근무 직원들의 임금소득이 높아져 생활임금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아이쿱생협은 △학력과 학벌, 성, 나이 차별없이 고용 △70세까지 고용보장 △경영상의 이유로 해고하지 않음 △정규직 고용원칙 △부득이하게 비정규직 고용시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 △육아휴직, 예비엄마돌봄제도, 건강검진비 지원 등 양질의 일자리를 위한 다양한 고용, 복지 제도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아이쿱생협 관계자는 “일자리가 사라지고 소득 양극화가 심화되는 시대에 질 높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직원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직원들의 행복이 조직의 밑거름이기 때문에 일하기 좋은 직장을 만들고 이를 통해 사람중심경제를 하나씩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