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광양시농기센터, 유용미생물 ‘생산성·품질향상’ 실증시험고추·참깨 등 2개 작목 대상

전남도 광양시농업기술센터가 친환경농업에 사용되는 유용미생물의 생산성과 품질향상을 위한 실증시험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유용미생물의 활용이 높아짐에 따라 오는 10월까지 실증시험포 운영기간으로 정하고, 고추와 참깨 등 2개 작목을 대상으로 병 발생정도와 방제효과, 생육촉진효과 등 결과분석에 돌입했다.

이번 실증시험에 활용되는 미생물은 농촌진흥청에서 분양받은 클로렐라와 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자체적으로 배양한 미생물인 고초균, 광합성균 등 총 3종이다.

미생물은 0.1mm이하의 육안으로 관찰하기 힘든 작은 생명체로 작물의 생육촉진과 생산성 향상, 병해충방제, 토양개량, 축사악취제거 등 이용가치와 활용분야가 매우 넓은 천연자원으로 알려져 있다.

친환경생산기반을 구축을 위해 친환경유용미생물 비료를 농가에 공급하고 있는 시는 올해 50톤 공급을 목표로 친환경 유용미생물비료를 생산, 지금까지 25톤 이상을 농가에 공급했다.

시는 이번 실증시험을 통해 효과가 검증되면 연중 농업인 교육, 홍보 리플렛 등을 통해 효과와 이용방법을 적극적으로 알려나갈 계획이다.

허남일 식량작물팀장은 “시는 농업인들이 친환경농업을 실천하고 농가소득 증대에 보탬이 되도록 농업인의 피부에 와 닿는 다양한 시책을 발굴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용미생물 공급을 원하는 농업인은 읍면동 농업인 상담소나 기술보급과 미생물배양실로 연락한 후 방문하면 연간 개인당 200L까지 무상으로 공급받을 수 있다.

광양=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