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수협
수협중앙회 남북수산협력단 구성장·단기 대북 협력사업 추진

수협중앙회가 남북수산협력단을 신설해 북한과의 수산 분야 교류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남북수산협력단은 수협중앙회 수산경제연구원 내 신사업개발실을 개편한 것으로, 향후 자문단 구성 등을 통해 장·단기 대북 협력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수협중앙회 관계자는 “4월 판문점 선언 발표와 1·2차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조성된 화해 분위기 속에 수산계의 숙원이던 대북 수산 협력사업을 추진할 적기라고 판단한다”면서 “남북 수산교류는 북한의 식량난 해결과 우리나라 수산자원 및 어민생계 보호 등 남북 간 윈-윈(win-win)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 된다”고 이번 남북수산협력단 신설 배경을 밝혔다.

남북 경제협력에 있어 수산 분야는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특히 다른 경제협력 사업보다 리스크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현재 실질적인 수산 분야 협력사업으로 꼽히는 것은 △남한 어선의 북한 해역 입어 △수산물 양식어장 개발 △수산물 가공공장 및 냉동창고 설치 △서해5도의 공동파시 설치 등이 있다.

이 같은 협력사업 중 우리 어선의 북한 해역 입어가 가장 빨리 시도할 수 있는 협력 사업이라는 게 수협중앙회의 분석. 입어 결정만 이뤄지면 남한 측이 보유한 어선세력이 북한 해역으로 즉시 이동해 조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이렇게 되면 중국어선의 싹쓸이 조업 문제도 함께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돼 시급히 추진해야할 교류사업으로 꼽힌다.

이에 대해 수협 관계자는 “우리 배들이 북한 수역에 입어하면 남북 공동으로 체계적인 어장 보호와 감시도 가능해져 어자원 회복에 큰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우리 어선 중 어획강도가 높지 않은 채낚기 어선 등을 우선적으로 배치해 적정량만 조업하면서, 북한의 수산자원 현황을 조사해 차츰 입어가능 업종을 확대하는 방식으로 입어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 어선이 북한 수역으로 이동하면 남한 연근해에 집중된 과도한 어획강도를 완화함으로써 한반도 전체수역에서 자원회복이 크게 촉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수협중앙회는 이번 남북수산협력단 신설을 통해 북한 수산업 실태 파악에 주력하는 한편 외부 전문가들을 영입해 대북 수산 협력사업에 있어 장·단기적 과제들을 발굴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한편 수협은 과거 수협중앙회가 북측 민족경제협력연합회와 △1991년 구소련 어장 공동 진출방안 △1998년 북한서해에서 공동조업 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고, 강원도 고성군수협에서는 2001년 북한과의 공동조업계획을 지자체에 제출 하는 등 대북 수산협력을 지속적으로 타진해왔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