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 정책
제주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올해 목표치 71% 달성

시행 3개월 만에 4476명 신청
전국 최초로 ‘자부담’ 폐지
문화 활동용 10만원 카드 지원


제주특별자치도는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지원 사업이 계획 대비 71%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사업 시행 3개월만에 4476명이 신청해 올해 목표인 6300명의 71%를 달성했다.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는 제주지역 여성농업인(만 20세이상 만 70세 미만)을 대상으로 문화 활동 향유를 위해 10만원의 바우처 카드를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도는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사업 활성화를 위해 올해부터 전국 최초로 자부담을 폐지했으며, 지역농협에서 직접 바우처 카드를 발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도입하는 등 대상자 선정 절차 간소화 등을 추진 중이다.

카드지원은 2016년도 520명, 2017년 1719명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

이우철 농축산식품국장은 “제주 여성농업인들의 문화향유를 위해 행복바우처 제도를 더욱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에 있다”며 “여성농업인들의 행복지수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