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쌀목표가격 재산정과 대통령 약속

민선 7기 6·13 지방선거가 끝나면서 공석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지명을 비롯한 내년도 농업예산 인상 등 하반기 농정 이슈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특히 핵심 농정이슈의 하나인 쌀 목표가격 재산정의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물가인상률 반영을 공약한 사안이어서 농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현행 쌀 목표가격은 수확기 평균가격 등을 고려해 산정되는데 농가소득을 지지하기 어렵다는 지적과 함께 개선 필요성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하지만 최근 정치권의 움직임을 보면 여야가 법 개정절차를 밟지 않고 있어 농업계의 공분을 사기에 충분하다. 올해 수확된 쌀부터 적용되는 목표가격 재산정 절차가 국회에 발목이 잡혀있다. 물가인상률 반영을 골자로 한 ‘농업소득의 보전에 관한 법률(농업소득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국회는 7월 하반기 상임위위원회 구성 등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는 점도 신속한 처리의 걸림돌이다.

현재 쌀 목표가격은 80kg 1가마 18만8000원이다. 농업계에서는 최소 21만원 이상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현행 목표가격 산정 방식에다 물가인상률을 반영해도 농업계가 요구하는 금액에는 미치지 못할 것이란 분석도 제기된다. 올해 재산정되는 목표가격은 쌀 직불제 개편은 물론 변동직불금 예산 운용과 연계되는 측면에서 중요하다. 또한 농가소득과 직결되는 만큼 반드시 물가인상률이 반영돼야 한다. 대통령 공약사항 이행이란 점에서 농업계가 주목하는 점도 명심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지방선거 농업경영인 출신 당선자 ‘180명’ 기초단체장 4명광역의원 26명기초의원 150명제7회 전국 ...
내년 ‘슈퍼예산’ 예고…농업예산은 줄었다 총 458조, 올보다 6.8% 증가농수산 분야 예산 18조...
“예산지역 과수 낙과피해 500억 육박” 피해농가 대책위원회 구성“생육장애 아닌 동해 탓”특별재해지...
현장에서 만난 우수농업경영인 <20> 밀양 김광환 그린씨드 육종팀장 재배기간 10일 정도 짧고수확량도 20~30% 더 늘어왕특...
현장에서 만난 우수농업경영인 <21> 철원 최영식 농업경영인 ...
스마트팜 현장을 가다 <1>충남 우듬지영농조합법인 농업분야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운영되는 지능화된...
“한우 키우기, 도전해 보세요” 목포무안신안축협 ‘한우돌보미사업’ 목포무안신안축협‘한우돌보미사업’ 주목축협 축사시설·전문인력...
올 FTA피해보전직불금, 1kg당 양송이 18원·도라지 19원 도라지 농가 평균 2만2300원염소 농가도 3만원 가량 예...
한국형 ‘스마트 시험 온실’ 구축 시설원예연구소에 ‘656㎡’ 규모스마트팜 기술 개발 등 기...
우수 농산물 직거래 인증사업장을 가다 <1>세종로컬푸드 주식회사 도담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유사 직거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