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수협
김임권 수협중앙회장 ‘경찰 조사’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이 고가 아파트 사택 지정 관련 ‘청탁금지법’ 등의 위반 가능성이 있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해양수산부 감사관실은 11일 “수협중앙회장의 사위 아파트 입주 및 사택 지정 과정에서 부정 청탁 등의 개입 여지가 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이를 명확히 조사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은 2017년 9월 6일 기존 사택으로 사용하던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동 소재 아파트(전용면적 146㎡, 임차보증금 7억5000만원)에서 나와, 사위 소유의 성동구 성수동 소재 아파트(전용면적 136㎡)에 입주했고, 이후 수협중앙회가 10월 13일 사택지정 절차를 거쳐 임차보증금 18억원을 지급했다.

당초 김 회장은 자택을 매입할 계획이었으나, 매입이 지연되면서 사위 소유의 아파트로 사택을 옮겼고, 올해 2월 자택 매입이 이뤄져 현재는 자택으로 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수협중앙회 측은 해수부의 감사가 시작되자 “비록 사위 소유주택이라도 무상으로 거주하는 것은 순리가 아니라는 판단에 따라 관련규정 등 제반사항에 대한 검토를 거쳐 통상의 절차대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누렇게 타버린 인삼밭…"내년 삼도 못 심을 판" 인삼밭 온도 41도까지 올라은박지 차광막도 무용지물잎 타들...
한국당, 미허가축사 특별법 제정 추진 이행계획서 제출기한 임박9월초 입법발의 의견 모아미허가축사...
“직불제, 공익형으로 전면 개편” 생태·환경보전 의무 부여하되소농에 더 많은 직불금 보상40...
귀농 6년차, <자연목장> 장훈·이연재 부부의 생존법 자연순환농법으로 흑돼지 키우며소비자 직거래 ‘도르리’ 운영...
배 거래 표준규격 15→10kg상자 전환 ‘찬반 팽팽’ ...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식물에 의한 감염 차단 시급” 가열하지 않은 잔반 급여 방지해외 축산물 불법 반입 막아야...
여성농업인, 지금 만나러 갑니다 <4>충남 당진서 고구마 농사짓는 박희경 씨 결혼하고부터 농사짓기 시작7000여평 고구마 재배흔한 성장...
농우바이오, 고추 신품종 현장점검 충북 청양·전북 임실 등 방문출시 앞둔 제품 작황 확인농우...
경북 고령 중화리 전원주택지 조성 ‘시끌’ 산비탈 깎아 택지개발 공사산 아래 주택·밭은 ‘침수피해’ ...
수입대체과일 육성하자 <3>현장사례/농업회사법인(주)트로피칼제주 제주지역 아열대로 기후 변화세계적 바나나 생산 감소 대응‘...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