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산업정책
원예특작과학원, 우즈벡과 업무협약

과수·채소·특용작물 분야서
다양한 유전자원 도입 기대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원예특용작물의 보물창고라고 일컫는 우즈베키스탄의 관련기관들과 자원교류 및 연구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농진청에 따르면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4일 우즈베키스탄 원예연구소, 5일 식물산업연구소, 7일 나망간대학교와 현지에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중앙아시아에 위치한 우즈베키스탄은 과수, 마늘, 양파 등 17개 작물의 원산지로 알려져 있으며, 다양한 유전적 특성을 지닌 자원이 풍부해 이를 이용한 새로운 품종개발 등이 기대된다.

이번 협약으로 원예특작과학원과 우즈베키스탄 3개 기관은 식물유전자원의 조사와 교환·이용, 원예작물의 병해충 기초조사와 방제기술, 농산물 저장·가공 분야 등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또, 농업기술연구 향상과 역량 강화를 위해 각 기관의 관심분야에서 협력연구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우리나라는 신품종 개발에 우즈베키스탄의 유전자원을 활용할 수 있고, 우즈베키스탄은 우리로부터 육종, 재배, 저장기술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황정환 국립원예특작과학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과수와 채소, 특용작물 분야의 유전자원 탐색과 도입을 통해 국내 원예특용작물 신품종 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즈베키스탄과의 협약으로 우리이게 필요한 다양한 식물자원을 적극 도입해 좋은 품종을 나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지방선거 농업경영인 출신 당선자 ‘180명’ 기초단체장 4명광역의원 26명기초의원 150명제7회 전국 ...
내년 ‘슈퍼예산’ 예고…농업예산은 줄었다 총 458조, 올보다 6.8% 증가농수산 분야 예산 18조...
“예산지역 과수 낙과피해 500억 육박” 피해농가 대책위원회 구성“생육장애 아닌 동해 탓”특별재해지...
현장에서 만난 우수농업경영인 <20> 밀양 김광환 그린씨드 육종팀장 재배기간 10일 정도 짧고수확량도 20~30% 더 늘어왕특...
현장에서 만난 우수농업경영인 <21> 철원 최영식 농업경영인 ...
스마트팜 현장을 가다 <1>충남 우듬지영농조합법인 농업분야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운영되는 지능화된...
“한우 키우기, 도전해 보세요” 목포무안신안축협 ‘한우돌보미사업’ 목포무안신안축협‘한우돌보미사업’ 주목축협 축사시설·전문인력...
올 FTA피해보전직불금, 1kg당 양송이 18원·도라지 19원 도라지 농가 평균 2만2300원염소 농가도 3만원 가량 예...
한국형 ‘스마트 시험 온실’ 구축 시설원예연구소에 ‘656㎡’ 규모스마트팜 기술 개발 등 기...
우수 농산물 직거래 인증사업장을 가다 <1>세종로컬푸드 주식회사 도담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유사 직거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