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차기 농식품부 장관 임명 촉각

지방선거 후 부분개각 예상
1순위 후보는 이개호 의원


최근 이낙연 총리가 지방선거 이후 정부조직에 대해 부분 개각을 단행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다시 공석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로 누가 낙점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후임 농식품부 장관 후보 1순위는 여전히 이개호 국회의원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개호 의원은 강력한 의지를 보였던 전남도지사 선거 출마를 의원 정족수 문제 등으로 인해 민주당과 청와대의 요청에 따라 불출마 하는 결단을 보였다. 지방선거 불출마를 선언 조건으로 행정자치부 장관직을 요구했다는 후문이 나돌 정도로 지방선거 불출마 선언의 파급효과는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으로 선거대책위원회를 이끌며 지방자치단체 및 광역 및 기초의원 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성과를 감안하면 장관에 내정될 가능성은 높게 점쳐진다.

더구나 농업계에서는 올 하반기에 결정해야하는 쌀 목표가격 설정과 공익형 직불금 제도 확대 등 굵직한 사언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치권 인사가 내정돼야 한다는 분위기다.

한 농민단체 인사는 “이미 논의를 시작한 쌀 목표가격 설정만 해도 정부와 농민단체 간 이견이 크기 때문에 앞으로 후임 장관의 역할이 클 수밖에 없다”라며 “농업을 도외시하는 기획재정부와 논쟁에서 방어막이 되기 위해서도 힘 있는 장관이 내정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만약 이개호 의원이 낙점되지 않을 경우 거론되는 인사는 김인식 전 농촌진흥청장, 황수철 농정연구센터 소장 등이다. 김인식 전 청장은 오랜 기간 농민운동에 몸담은 경험으로 인해 농업현장의 목소리를 제대로 대변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녔다. 황수철 소장의 경우 문재인 대통령 공약을 만드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청와대와 소통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동광 기자 lee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누렇게 타버린 인삼밭…"내년 삼도 못 심을 판" 인삼밭 온도 41도까지 올라은박지 차광막도 무용지물잎 타들...
한국당, 미허가축사 특별법 제정 추진 이행계획서 제출기한 임박9월초 입법발의 의견 모아미허가축사...
“직불제, 공익형으로 전면 개편” 생태·환경보전 의무 부여하되소농에 더 많은 직불금 보상40...
귀농 6년차, <자연목장> 장훈·이연재 부부의 생존법 자연순환농법으로 흑돼지 키우며소비자 직거래 ‘도르리’ 운영...
배 거래 표준규격 15→10kg상자 전환 ‘찬반 팽팽’ ...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식물에 의한 감염 차단 시급” 가열하지 않은 잔반 급여 방지해외 축산물 불법 반입 막아야...
여성농업인, 지금 만나러 갑니다 <4>충남 당진서 고구마 농사짓는 박희경 씨 결혼하고부터 농사짓기 시작7000여평 고구마 재배흔한 성장...
농우바이오, 고추 신품종 현장점검 충북 청양·전북 임실 등 방문출시 앞둔 제품 작황 확인농우...
경북 고령 중화리 전원주택지 조성 ‘시끌’ 산비탈 깎아 택지개발 공사산 아래 주택·밭은 ‘침수피해’ ...
수입대체과일 육성하자 <3>현장사례/농업회사법인(주)트로피칼제주 제주지역 아열대로 기후 변화세계적 바나나 생산 감소 대응‘...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