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양구군수 후보 4인 "5개 공약 이행" 약속
   
▲ 양구군농업인단체협의회의 농정공약 건의사항 확약서에 서명한 양구군수 후보들. 왼쪽부터 민주당 조인묵, 한국당 윤태용, 미래당 김성순, 무소속 김상돈 후보.

양구군 농단협, 선거캠프 순회
농업예산 증액·기본소득제 등
농정현안 5개항 건의 


양구군 농업인단체협의회(회장 박재순)는 7일 6.13지방선거 양구군수로 출마한 4명의 후보들과 각각의 선거캠프에서 순회간담회를 갖고 농정공약을 검증하고 건의안을 확약 받았다.

농단협은 다음과 같은 5개항의 농정현안을 건의했으며, 4명의 후보들은 건의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설명하며 ‘공약 및 건의사항 확약서’에 서명했다.

첫째로 농업예산을 전체예산 대비 15% 수준으로 증액해줄 것을 건의했다.

현재 농업예산은 전체예산 3,067억 원 중 265억 원으로 9%수준이며 이는 농업인구가 25%를 넘는 현실과 괴리되기 때문에 농업예산의 증액으로 위기의 농업을 살려야 양구군 전체 경기를 활성화시키는 원동력이 된다고 설명했다.

둘째로 기본소득제와 농산물가격 최저보장제를 도입해 농업인들의 기본생활을 보장해 줄 것을 건의했다.

FTA 등으로 저가 수입농산물이 밀려들면서 국내 농업과 농업인들이 위기를 맞으며 식량주권과 식량안보가 위협받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절실하며, 농업의 공익적 가치와 식량안보 차원에서 농업이 유지되기 위해 농업인들의 생활도 보장되어야한다고 설명했다.

셋째로 농산물 가공센터의 활용과 유통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양구농산물의 브랜드가치를 높여줄 것을 건의했다.

행정과 농협의 역할이 농업인들의 생산력에 비해 다소 뒤처지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들 조직을 효과적으로 분담하여 양구농산물의 판매를 극대화해야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로컬푸드점, 직거래 활성화, 통신판매시스템 활성화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넷째로 여성농업인과 고령농업인, 다문화가정 등 상대적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줄 것을 건의했다.

농촌의 50%를 차지하는 여성농업인들의 역할은 갈수록 확대 되고 있어 이들에 대한 지원과 대책이 필요하다며, 여성농업인들은 기존에는 단순한 조력자에 불과했지만 최근 들어서는 실질적인 생산과 판매를 주도하는 전문인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섯째로 농업인단체와 행정과의 정례적인 간담회 등 소통시스템을 구축해 예산의 효율성과 적정성을 높여나갈 것을 건의했다.

한정된 농업예산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곳에 예산이 우선적으로 투입될 수 있도록 상호간에 소통이 절실하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조인묵 후보는 농림축산업특별위원회를 설치하여 농정에 농업인들을 참여시키고, 현장과 괴리된 통계를 정확하게 추론하여 실질적인 소득을 견인하고 농업인들의 생산현장에서 기초적인 샤워와 휴식 등에 필요한 복지정책을 펼치겠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윤태용 후보는 농업예산 20%에 육박하는 572억원의 농정공약을 이미 제시했으며, 100억원의 농업안정기금을 조성하고 접경지역지원특별법에 의한 농림부공모사업 제한을 개정하여 굶직한 공모사업을 유치하며, 신규작목과 대체작목에 도전하는 농가에 대해서는 성과에 관계없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성순 후보는 도시민과 소비자의 시선에 맞춘 농산물과 농촌관광마케팅을 펼쳐 농업을 실질적으로 살리겠다며, 도시 요소에 직판장을 건립하겠다고 주장했다.

무소속 김상돈 후보는 한반도섬 일원에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고 축제를 개최하여 100만 관광객을 모으고 두타사를 재건하여 한국전쟁 중국전사자들의 위패를 봉헌하여 중국관광객을 유인하고, 백도라지와 산채 등으로 산림농업을 확장하면 양구의 기적은 꿈이 아니라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양구=백종운 기자  baek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누렇게 타버린 인삼밭…"내년 삼도 못 심을 판" 인삼밭 온도 41도까지 올라은박지 차광막도 무용지물잎 타들...
한국당, 미허가축사 특별법 제정 추진 이행계획서 제출기한 임박9월초 입법발의 의견 모아미허가축사...
“직불제, 공익형으로 전면 개편” 생태·환경보전 의무 부여하되소농에 더 많은 직불금 보상40...
귀농 6년차, <자연목장> 장훈·이연재 부부의 생존법 자연순환농법으로 흑돼지 키우며소비자 직거래 ‘도르리’ 운영...
배 거래 표준규격 15→10kg상자 전환 ‘찬반 팽팽’ ...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식물에 의한 감염 차단 시급” 가열하지 않은 잔반 급여 방지해외 축산물 불법 반입 막아야...
여성농업인, 지금 만나러 갑니다 <4>충남 당진서 고구마 농사짓는 박희경 씨 결혼하고부터 농사짓기 시작7000여평 고구마 재배흔한 성장...
농우바이오, 고추 신품종 현장점검 충북 청양·전북 임실 등 방문출시 앞둔 제품 작황 확인농우...
경북 고령 중화리 전원주택지 조성 ‘시끌’ 산비탈 깎아 택지개발 공사산 아래 주택·밭은 ‘침수피해’ ...
수입대체과일 육성하자 <3>현장사례/농업회사법인(주)트로피칼제주 제주지역 아열대로 기후 변화세계적 바나나 생산 감소 대응‘...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