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이래저래 괴로운 우리밀업계

“오히려 다행이라고요?”

최근 전북과 전남 등 우리밀 재배지역에 이상기후로 인한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전북지역은 습해가, 전남지역은 냉해로 인한 붉은곰팡이병이 발생해 피해농민들은 70% 이상의 수확량 감소를 걱정하고 있다.

피해농민들이 들으면 섭섭하겠지만, 우리밀업계에서는 오히려 다행이라는 자조적인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우리밀 재고가 워낙 많이 쌓여 있는 상황에서, 올해 기록적인 풍년이 예상됐기 때문이다. 밀 자급률이 고작 1.8% 수준에 불과한데도 ‘풍년의 역설’을 걱정해야 하는 것이 우리밀의 현주소인 셈이다.

실제로 우리밀 재고는 현재 1만톤 정도로 파악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올해 계약재배 물량은 3만톤에서 1만4000톤으로 쪼그라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우리밀 생산량은 3만톤을 넘을 것으로 예상돼 또다시 과잉생산 문제가 빚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우리밀업계 관계자는 “올해 우리밀 작황이 작년보다는 못하겠지만, 파종면적을 계산해보면 생산량이 3만톤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제 곧 수확을 해야 하는데 벌써부터 재고 처리가 걱정”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현재 우리밀 재고가 심각한 상황으로 일부 업체는 2016년산 구곡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올해도 우리밀을 주정용으로 처리해야 재고 문제가 조금은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계획(2018~2022)’에서 밀 자급률을 2022년까지 9.9%로 높이겠다고 밝혔지만, 이 계획을 신뢰하는 농민들은 거의 없다. 그동안 농식품부는 2017년까지 10%, 2015년까지 10%, 2020년까지 5.1% 등 그럴싸한 목표치만 제시할 뿐 구체적인 지원정책을 내놓지 못했고, 뚜렷한 의지도 보이지 않았다.

이러한 농식품부의 우리밀 정책을 두고 한 농민은 “정부의 우리밀 정책은 성공도 아니고 실패도 아니다. 왜냐하면 정책자체가 없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제는 우리밀을 비축하고, 공공급식에 우선 공급하는 등 정부가 획기적인 밀 자급률 향상 정책을 내놔야 한다. 이번만큼은 밀 자급률 목표치가 구호에 그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식품팀 이기노 기자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누렇게 타버린 인삼밭…"내년 삼도 못 심을 판" 인삼밭 온도 41도까지 올라은박지 차광막도 무용지물잎 타들...
한국당, 미허가축사 특별법 제정 추진 이행계획서 제출기한 임박9월초 입법발의 의견 모아미허가축사...
“직불제, 공익형으로 전면 개편” 생태·환경보전 의무 부여하되소농에 더 많은 직불금 보상40...
귀농 6년차, <자연목장> 장훈·이연재 부부의 생존법 자연순환농법으로 흑돼지 키우며소비자 직거래 ‘도르리’ 운영...
배 거래 표준규격 15→10kg상자 전환 ‘찬반 팽팽’ ...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식물에 의한 감염 차단 시급” 가열하지 않은 잔반 급여 방지해외 축산물 불법 반입 막아야...
여성농업인, 지금 만나러 갑니다 <4>충남 당진서 고구마 농사짓는 박희경 씨 결혼하고부터 농사짓기 시작7000여평 고구마 재배흔한 성장...
농우바이오, 고추 신품종 현장점검 충북 청양·전북 임실 등 방문출시 앞둔 제품 작황 확인농우...
경북 고령 중화리 전원주택지 조성 ‘시끌’ 산비탈 깎아 택지개발 공사산 아래 주택·밭은 ‘침수피해’ ...
수입대체과일 육성하자 <3>현장사례/농업회사법인(주)트로피칼제주 제주지역 아열대로 기후 변화세계적 바나나 생산 감소 대응‘...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