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산업
농식품부 “우리밀, 공공비축 대신 수매비축으로”

공공비축 예산 수립 매번 무산
“수매비축예산 증액이 더 수월”
농식품부, 50억 확보 추진
업계 “아쉽지만…” 대체적 환영


정부가 우리밀을 수매비축 대상에 추가하는 방안을 새롭게 추진하고 있다. 우리밀의 공공비축 예산수립이 번번이 무산되면서, 정책방향을 바꾼 것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년도 수매비축예산을 증액해 우리밀을 비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증액예산은 50억원 정도로, 우리밀 5000톤을 비축할 수 있는 금액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그동안 우리밀의 공공비축 예산수립을 위해 노력해 왔다. 하지만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권고하는 공공비축 비율이 소비량의 17~18% 정도인데, 현재 우리밀 생산량이 2% 정도에 불과해 기재부를 설득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며 “예산확보 측면에서도 공공비축 예산을 신규로 수립하는 것보다, 기존의 수매비축예산을 증액하는 것이 훨씬 수월하고, 예산수립만 되면 곧바로 우리밀 비축을 시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우리밀 업계는 공공비축 추진 중단에 대한 아쉬움을 보이면서도, 대체적으로 환영하는 분위기다. 한 관계자는 “제2의 주식인 우리밀을 공공비축하면 가장 좋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내년부터 수매비축을 통해 우리밀의 수급을 조절하게 되면 가격폭락을 막을 수 있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다만 장기적으로 우리밀 생산량이 늘어나면 공공비축을 다시 추진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농식품부의 정책방향은 우리밀의 공공비축에서 수매비축으로 완전히 전환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농식품부는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이 발의한 ‘국산밀산업육성법’의 내용 중 공공비축 도입을 수매비축으로 바꾸는 의견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공공비축과 수매비축은 운영방식의 차이가 있는데, 생산자 입장에서 보면 크게 중요하지는 않을 것 같다”며 “우리밀의 중요성을 생각했을 때 공공비축을 요구하는 업계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수매비축을 할 경우 시장에 좀 더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유리한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18 국정감사 ▶마사회·축평원·방역본부] "불법사설경마 규모 13조5000억…특단 대책 강구돼야" 주문 19일 한국마사회·축산물품질평가원·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국정...
쌀 직불제 개편 ‘넘을 산’ 많다 농경연 세가지 시나리오 제안정부 재정규모 대폭 늘리고쌀가격...
[선택 3.13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농협은 대체 누구 겁니까?’ 주인인 ‘농민 조합원’과 거리‘임직원의 조직’ 비난 자초협...
최흥림 본보 1일 명예편집국장 "기사 작성·편집·교정까지…신문에 대한 노력 느껴" “대다수 농민, 자신의 품목 박사새 작물 심으면 잘 될 수...
“배 소비 활성화 취지 공감하지만…내년부터 적용은 시기상조” ...
[선택 3.13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1>연재를 시작하며: 왜 조합장 선거인가 내년 3월13일 제 2회 전국 동시 농축협 조합장 선거가 ...
“고정직불로 지원단가 일원화···농가 형평성 제고 가능” ‘쌀 직불제 개편’ 세 가지 시나리오①변동직불제→...
우리밀 재고 소진에 ‘농협 역할론’ 급부상 국산밀산업협회 수매 역부족농협, 국감서 “적극 검토” 답변...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10월 25~29일 열려 제16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전주월드컵경기장, 25&sim...
“기후스마트농업 반드시 성공해야” 농림식품산업 미래성장포럼 기후스마트농업 추진 시급농업 생산성은 높이면서온실가스 절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