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연근해ㆍ양식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참조기 ‘단년 생산’ 양식 도전

유휴 간척지에 종자 입식 성공 
2만톤 선 무너진 참조기 어획량
굴비 공급 부족 해결 등 기대


전남해양수산과학원(원장 최연수)이 매년 어획량이 줄어드는 참조기의 자원회복을 위해 한 해에 산란부터 생산까지 가능한 축제식 양식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전남해양수산과학원에 따르면 한때 6만 톤에 이르던 참조기 어획량은 지난해 2만톤 선이 무너지는 등 굴비산업이 위기를 맞고 있다.

여기에 올 초 청탁금지법 개정으로 농수산물 선물 상한액이 완화되면서 선물용 굴비를 찾는 발길이 늘어 참조기의 공급이 부족한 현상까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영광지원이 참조기 자원량 감소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지난 수년간 노력을 기울인 결과, 2017년 해상가두리 양식조기를 첫 수확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해 산란부터 생산까지 한 해에 가능한 단년 수확기술을 개발한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은 함평에서 시험 해상가두리양식을 실시, 5개월 키운 참조기를 위판하는데 성공했다.

자연 상태에서는 산란이 5월에 이뤄지지만 그 시기를 3개월 앞당긴 2월 말에 산란토록 하는데 성공해 단 년에 수확과 소득을 올리는 기반을 다진 것이다.

또 지난 18일에는 이 기술을 적용, 수심이 낮아 해상양식이 활성화되지 않은 서해안의 특성을 고려해 유휴 간척지를 활용해 인위적 환경조절을 통해 빠르게 생산한 조기 종자를 유휴 간척지에 입식하는데 성공하기도 했다.

최연수 전남해양수산과학 원장은 “지난해 첫 해상 가두리 양식 성공으로 참조기 양식 산업의 물꼬가 트였고, 생산 전량을 수협에 위판해 안정적 판매망도 확보했다”며 “판매망 확보와 양식기술 전수로 앞으로 어업인들은 생산에만 전념토록 하는 등 참조기 산업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완도=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18 국정감사 ▶마사회·축평원·방역본부] "불법사설경마 규모 13조5000억…특단 대책 강구돼야" 주문 19일 한국마사회·축산물품질평가원·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국정...
쌀 직불제 개편 ‘넘을 산’ 많다 농경연 세가지 시나리오 제안정부 재정규모 대폭 늘리고쌀가격...
[선택 3.13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농협은 대체 누구 겁니까?’ 주인인 ‘농민 조합원’과 거리‘임직원의 조직’ 비난 자초협...
최흥림 본보 1일 명예편집국장 "기사 작성·편집·교정까지…신문에 대한 노력 느껴" “대다수 농민, 자신의 품목 박사새 작물 심으면 잘 될 수...
“배 소비 활성화 취지 공감하지만…내년부터 적용은 시기상조” ...
[선택 3.13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1>연재를 시작하며: 왜 조합장 선거인가 내년 3월13일 제 2회 전국 동시 농축협 조합장 선거가 ...
“고정직불로 지원단가 일원화···농가 형평성 제고 가능” ‘쌀 직불제 개편’ 세 가지 시나리오①변동직불제→...
우리밀 재고 소진에 ‘농협 역할론’ 급부상 국산밀산업협회 수매 역부족농협, 국감서 “적극 검토” 답변...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10월 25~29일 열려 제16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전주월드컵경기장, 25&sim...
“기후스마트농업 반드시 성공해야” 농림식품산업 미래성장포럼 기후스마트농업 추진 시급농업 생산성은 높이면서온실가스 절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