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해남, ‘약방의 감초’ 용기재배 기술 보급 나서

전남 해남군이 한방에서는 빠뜨릴 수 없을 약재 ‘감초’의 고품질 대량생산 기술 보급에 나섰다.
군은 지난해부터 국산 감초 재배를 위해 관내 2농가 990㎡ 면적에서 감초 용기재배 실증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감초 용기재배는 뿌리가 길게 자라는 감초의 특성을 고려해 길이 60cm, 지름 10cm의 원통형 포트에 감초를 재배하는 방법으로, 감초의 잔뿌리가 생기지 않아 상품성이 높고 잡초제거, 수확 생력화 등에 도움을 준다.

기존 시설하우스를 이용해 노지재배보다 병해충 발생이 적고 관리가 수월한 것도 장점이다. 묘목을 심어 2~3년 후 수확이 가능하며, 330㎡당 2톤가량의 수확량을 전망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연간 1만여 톤의 감초가 한약재 등으로 소비되고 있지만 전체 수요량 중 국내산은 200톤 정도에 불과하고, 98%를 중국산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에는 약용에서 벗어나 조미료와 음료 등으로 감초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으며, 중국산 생산량 감소로 감초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국내산 감초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매우 높아 국내산 대량생산 기술이 정립된다면 국산감초가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에 군은 하반기 용기재배 감초 수확 후 상품성과 경제성을 비교 분석해 재배 면적을 늘리는 한편 틈새 약용작물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해남군 옥천면에서 감초를 재배하고 있는 서원근(60) 씨는 “감초는 국내산을 매우 선호하는 경향이 있어 ㎏당 1만원 정도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기존 시설하우스를 이용하고, 물 관리를 제외하면 크게 일손이 필요하지 않아 재배방법도 쉬운 편이다”고 전했다.

해남=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