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충남도 농산물 ‘잘 나가네’

‘충남오감’ 1분기 매출액 
228억여원…전년비 95%↑
‘농사랑’도 98억여원 달해  


충남 농산물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이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13일 충남도에 따르면 올해 1분기에 광역 원예브랜드인 ‘충남오감’의 매출액은 228억 7000만원이며, 시군 통합마케팅사업은 702억 5000만원, 충남경제진흥원이 주관 운영하는 전자상거래 ‘농사랑’은 98억 8300만원, 해외수출은 1억 700만불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충남오감은 지난해 신규 도입한 통합구매·통합물류 지원 및 충남도와 농협충남지역본부 간 연합마케팅 활성화 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95%가 증가했다.

또 시군 통합마케팅 부문에서는 대형유통업체 바이어 판촉 강화, 지속적인 산지조직 육성 등으로 매출액 기준 전년 동기 대비 14%가 늘어났다.

농사랑은 설 명절 특판전 운영,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싱싱장터’ 운영, ㈜카카오와 업무협의 등으로 1분기 매출액을 전년 동기 대비 168%까지 끌어올렸다.

이와 함께 수출은 중화권 인삼 재고 소진에 따른 수출 증가와 AI발생으로 수출이 중단됐던 닭고기의 수출재개, 배 수출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2% 늘었다.

또 학교급식지원센터에 올해 1분기에 공급한 59억원의 농산물 중 지역 농산물은 59%, 친환경 농산물은 54%로, 지역생산 농산물의 안전한 소비처 확보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성과는 지난 2013년 7월 농산물유통과 신설 이후 도입한 광역단위 브랜드인 충남오감, 충남 농특산물 전자상거래 대표 사이트인 농사랑 등에 대한 소비자 인지도가 높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충남도는 이 같은 매출 신장 추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판매경로별 맞춤형 판매전략을 수립해 지원하고 충남산 농산물 판로개척의 일환으로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에 매진할 계획이다.

특히 앞으로는 대전MBC 푸른밥상 직거래장터, 로컬푸드 직매장, 정례 직거래장터 등을 활성화해 생산자와 소비자 간 직접교류를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충남도 관계자는 “도내에서 생산된 농산물의 브랜드 가치제고 및 직거래 판로개척에 힘쓰고 있으며, 농산물 직거래를 더욱 활성화 해 도내 생산농가의 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판로개척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제2회 여성농업인 생활수기 공모전 시상식 일반, 귀농, 청년·다문화3개 부문 나눠 18편 선정 바쁜...
특별기획/지역사회 화합과 공존, ‘가축분뇨 재생에너지’ <7>축산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 토론회 "유기성 폐기물의 에너지화, 지역사회 상생발전 동력 기대"...
연일 찜통 더위 계속 농촌 폭염피해 ‘비상’ 닭·오리 등 79만 마리 폐사농작물 병해충 급속히 번져연일...
국회 후반기 농해수위 구성 완료 20대 후반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진용이 짜여...
농촌형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무엇을 따져봐야 하나 ...
식품명인 지정 ‘산업성·윤리성’도 평가한다 올해 선정인원 10명 이내 11월 중 지정·공고 예정최근 ...
“새콤달콤 여름사과 썸머킹 꿀맛” 서울청과·홈플러스 판매전 서울청과가 홈플러스와 손잡고 국산 여름사과로 각광을 받고 ...
화폭이 된 논···괴산서 시작된 ‘논그림’ 전국 확산 김종화 한농연괴산군회장군에서 특허기술 이전받아올해만 10곳...
농산물 직거래 열기 ‘후끈’ 7월 들어 농산물 직거래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최근 열...
20대 후반기 국회에 바란다 <4>통상절차법·조세특례제한법 개정 개방화 추세에 맞춰 잇달아 체결되고 있는 농업 강대국과의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