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수협
수협 바다환경감시단 "우리 바다 살리기 효율적 전개"
   
▲ 수협 임직원들로 구성된 ‘바다환경감시단’이 발대식을 갖고 기념 촬영을 했다.

수협중앙회가 지난 9일 ‘바다환경감시단’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우리 바다 살리기에 나섰다.

수협중앙회 및 일선수협, 수협은행 임직원 130여명으로 구성된 ‘바다환경감시단’은 △바다모래 채취와 해양쓰레기로 오염·훼손된 현장 탐사 및 고발 △‘바다의 날’,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 참여 및 바다 대청소 △주변 바다환경 실시간 모니터링, 오염·훼손현장 촬영 및 신고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아울러 수협중앙회는 감시단을 대상으로 한 스쿠버다이빙 교육 비용지원을 통해 해안가 뿐 아니라 바다 속 환경 정화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수협중앙회는 수산자원 회복을 위한 바다살리기 캠페인 워킹그룹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워킹그룹에는 해양수산부와 해양·수산단체, 연구기관 등 14개 기관 및 단체가 참여하며, 앞으로 바다환경 개선과 수산자원 회복을 위한 범국민적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수협중앙회 관계자는 “바다감시단 활동으로 직접 현장에서 바다 환경정화를 진행하고, 워킹그룹을 통한 효율적인 캠페인 전략을 수립해 지속가능한 바다살리기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누렇게 타버린 인삼밭…"내년 삼도 못 심을 판" 인삼밭 온도 41도까지 올라은박지 차광막도 무용지물잎 타들...
한국당, 미허가축사 특별법 제정 추진 이행계획서 제출기한 임박9월초 입법발의 의견 모아미허가축사...
“직불제, 공익형으로 전면 개편” 생태·환경보전 의무 부여하되소농에 더 많은 직불금 보상40...
귀농 6년차, <자연목장> 장훈·이연재 부부의 생존법 자연순환농법으로 흑돼지 키우며소비자 직거래 ‘도르리’ 운영...
배 거래 표준규격 15→10kg상자 전환 ‘찬반 팽팽’ ...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식물에 의한 감염 차단 시급” 가열하지 않은 잔반 급여 방지해외 축산물 불법 반입 막아야...
여성농업인, 지금 만나러 갑니다 <4>충남 당진서 고구마 농사짓는 박희경 씨 결혼하고부터 농사짓기 시작7000여평 고구마 재배흔한 성장...
농우바이오, 고추 신품종 현장점검 충북 청양·전북 임실 등 방문출시 앞둔 제품 작황 확인농우...
경북 고령 중화리 전원주택지 조성 ‘시끌’ 산비탈 깎아 택지개발 공사산 아래 주택·밭은 ‘침수피해’ ...
수입대체과일 육성하자 <3>현장사례/농업회사법인(주)트로피칼제주 제주지역 아열대로 기후 변화세계적 바나나 생산 감소 대응‘...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