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남북정상회담 만찬주 ‘면천두견주’, 평화주로 인기
   
▲ 남북정상회담 만찬주 ‘면천두견주’에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천년의 술·효도주 이어 
‘평화주’ 별칭 생겨
소비자 관심에 품귀현상


지난 4월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의 만찬주로 선정돼 ‘천년의 술’과 ‘효도주’에 이어 ‘평화주’라는 별칭이 하나 더 생긴 면천두견주(국가지정 무형문화재 제86-2호)가 소비자의 관심 급증으로 품귀 현상을 빚는 등 화제다.

면천두견주보존회(보존회장 김현길)에 따르면 면천두견주가 전통주를 넘어 국민주 반열에 오르면서 한 때 주문 사이트가 마비되기도 했으며, 현재까지 구매 문의가 계속되고 있으나 품절 상태다.

면천두견주의 품귀 현상은 갑자기 늘어난 주문량이 가장 큰 원인이기는 하지만, ‘100일주’라는 별칭에서도 알 수 있듯이 3달 이상 걸리는 전통 주조방식에서도 이유를 찾을 수 있다.

면천두견주는 정월 첫 해일인 상해일에서 3월 진달래꽃이 만개될 때까지 만들어 놓은 술밑을 두 차례 담근 다음 3개월 동안 발효와 숙성 기간을 거쳐 만들어 진다.

100일의 발효와 숙성 기간을 유지하기 때문에 담황색의 고운 빛깔에 달콤한 향이 일품인 면천두견주는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피로회복에 좋으며, 특히 콜레스테롤을 낮춰 성인병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예로부터 두견주가 약 중에 으뜸이라 하여 ‘백약지장’이라 일컬어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두견주에 대한 역사 속 문헌으로는 제조방법을 언급하고 있는 규합총서를 비롯해 산림경제, 임원십육지, 동국세시기 등이 있다.

특히 면천두견주에 대한 기록은 김윤식(1835~1922)이 면천에 유배 중 저술한 운양집이 있는데, 운양집에는 면천 사람이 두견주를 처음 빚었다고 기록돼 있다.

설화 속 면천 두견주의 역사는 1100년 전 고려 건국시기까지 거슬러 올라가는데, 면천 두견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미 널리 알려진 고려개국공신 복지겸 장군과 그의 딸 영랑에 관한 설화가 바로 면천 두견주의 탄생 비화다.

이에 대해 김현길 보존회장은 “면천 두견주는 당진에서 생산되는 찹쌀과 진달래를 주원료로 사용해 전통방식 그대로 담근다”며 “100일 숙성이 끝나는 이달 20일 이후부터 두견주 판매가 다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당진=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누렇게 타버린 인삼밭…"내년 삼도 못 심을 판" 인삼밭 온도 41도까지 올라은박지 차광막도 무용지물잎 타들...
한국당, 미허가축사 특별법 제정 추진 이행계획서 제출기한 임박9월초 입법발의 의견 모아미허가축사...
“직불제, 공익형으로 전면 개편” 생태·환경보전 의무 부여하되소농에 더 많은 직불금 보상40...
귀농 6년차, <자연목장> 장훈·이연재 부부의 생존법 자연순환농법으로 흑돼지 키우며소비자 직거래 ‘도르리’ 운영...
배 거래 표준규격 15→10kg상자 전환 ‘찬반 팽팽’ ...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식물에 의한 감염 차단 시급” 가열하지 않은 잔반 급여 방지해외 축산물 불법 반입 막아야...
여성농업인, 지금 만나러 갑니다 <4>충남 당진서 고구마 농사짓는 박희경 씨 결혼하고부터 농사짓기 시작7000여평 고구마 재배흔한 성장...
농우바이오, 고추 신품종 현장점검 충북 청양·전북 임실 등 방문출시 앞둔 제품 작황 확인농우...
수입대체과일 육성하자 <3>현장사례/농업회사법인(주)트로피칼제주 제주지역 아열대로 기후 변화세계적 바나나 생산 감소 대응‘...
경북 고령 중화리 전원주택지 조성 ‘시끌’ 산비탈 깎아 택지개발 공사산 아래 주택·밭은 ‘침수피해’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