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지역 위해 헌신할 참일꾼 뽑자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여자컬링 국가대표팀이 크게 주목받았다. 은메달을 따낼 만큼 실력이 뛰어난 것은 물론 혈연, 지연, 학연으로 이리저리 얽혀 있어 더 화제가 됐다. 서로를 잘 알고, 믿을 수 있는 사람들이 똘똘 뭉쳐 시너지효과를 내기도 하지만 부정적 결과를 초래할 때도 있는데 선거판이 그렇다.

농촌주민들은 지연은 당연하고, 문중이나 학교선후배 등 1차 집단을 중심으로 인맥이 형성돼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선거철에는 이런 인맥이 종종 부정선거에 이용돼 물의를 일으키거나 좁은 농촌공동체를 갈라놓기도 한다. 선거과정에 불법금품수수로 마을주민들이 무더기로 과태료처분을 받았다거나 이웃끼리 상대부모의 장례에도 참석하지 않는 사이가 됐는데, 선거 탓이라는 이야기도 가끔 듣는다.

더워지는 날씨만큼 6.13 지방선거에 대한 농촌지역의 열기가 높아지고 있다. 대형현수막이 곳곳에 내걸렸고, 왕래가 잦은 길목에서 명함을 나눠주는 예비후보자들도 흔하게 볼 수 있다. 때를 만난 선거브로커들은 혈연, 지연, 학연을 내세워 금권선거를 부추기고, 금품살포로 낙마한 후보들도 있다. 벌써부터 편이 갈라져 상대후보의 정책이나 공약은 들으려하지 않는다는 하소연도 나온다. 이래서는 지역을 위해 헌신할 참 일꾼을 뽑을 수도 없고, 농촌 살리기도 요원해진다. 더구나 무심코 식사를 대접받거나 금품수수를 했다가는 10~50배, 최고 3000만원의 과태료처분을 받을 수 있다.

피붙이들이 타지로 떠나며 마을은 쇠락하고, 학교는 사라지고 있는 게 농촌현실이다. 우리지역과 동네를 위해 일할 적임자는 누구인가? 혈연, 지연, 학연이 아닌 인물의 됨됨이, 핵심정책의 구체성과 실현가능성을 놓고 판단할 때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