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충남도의‘우리밀 생산지원’을 주목한다

밀은 제2의 국민 주식이다. 국민 1인당 연간 소비량이 32.1kg에 달한다. 하지만 자급률은1.8%에 불과하다. 거의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는 얘기다. 물론 정부의 밀 자급률 목표치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2008년 이명박 정부 당시 농식품부는 밀 자급률 목표치를 10%(2017년)로 높이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2015년 이 목표치는 5.1%(2020년)로 떨어졌고, 다시 올해 9.9%(2022년)로 수정이 됐다. 10년 동안 목표치만 달라졌을 뿐, 자급률은 여전히 1%대. 구체적인 실행방안, 그에 따른 예산 확보가 뒷받침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게 우리밀 업계의 진단이다.

그런 의미에서 충남도의 우리밀 생산 지원사업은 주목할 만하다. 충남도는 우선 40kg 한 포대당 일반 밀은 5000원, 무농약은 7000원, 유기농은 1만원의 생산 장려금을 지원한다. 생산기반 조성을 위해 클라스 콤바인과 정선기, 건조기, 저온저장고 등 시설장비도 지원할 계획이다. 밀농사를 짓고 싶어도 시설인프라가 갖춰져 있지 않아 어렵다는 현장의 여론을 수렴한 결과다.

최근 충남로컬푸드, 덕산농협, 푸른들영농조합법인, 사조 동아원, 해피브릿지 협동조합, 밀 생산농가 등 우리밀과 관련된 1차, 2차, 3차 사업자가 한 자리에 모여 ‘우리밀 산업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도 이 일환이다. 안정적인 판로 없이 생산만 늘렸다가 결국 과잉재고로 이어졌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함이다. 과감한 지원정책으로 농가의 우리밀 재배의욕을 높이는 한편, 우리밀 가공·유통업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있는 충남도의 실험이 성공적으로 정착돼 우리밀 자급률 향상에 기여하길 바란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ASF 수습본부, 총리 관장 조직으로 격상해야”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환경부 등 대응 소극적질병 확...
WTO 개도국 지위 민관합동 간담회 ‘파행’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왕우렁이 생태계 교란생물 지정 움직임 논란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친환경농업정책 맞물려사용면적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약용작물 관심 많아 귀농 결심…작약 2차 가공품 고민 중” [한국농어민신문 안형준 기자] ...
[국감서 제기된 제도 개선 요구/농업 분야] “재난피해 집계시 농작물도 포함…후계농 선정기준 55세로 올려야” ...
[해수부 종합국감] “방사능 우려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를”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
[블라디보스토크 농식품 수출 현장을 가다] “품질 우수하고 입맛에 맞아···라면·맥주·김 등 자주 구매” [한국농어민신문 이영주 기자] ...
신제품 종자 트렌드는 ‘내병계·기능성’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
“멧돼지 관리, 세밀한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2019 농식품 수출 우수사례 <7>와룡꿀단호박작목반/전문 컨설팅 받은 고품질 단호박, 일본·홍콩 등서 ‘인정’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