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쌀 생산조정제 목표 미달과 수급안정

정부가 쌀 수급안정을 위해 추진한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생산조정제)이 당초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채 기한을 넘겼다. 올해 5만ha와 내년도 5만ha 등 총 10ha의 논에 벼 대신 다른 작물 재배를 유도해 쌀 수급안정을 꾀하자는 것이 당초 취지였다. 하지만 지난달 20일까지 집계한 논 타작물 재배신청은 3만3000ha로 65%에 그쳤다. 정부는 10일 간척지 신규 임대와 농지매입사업 및 신기술보급사업 등을 포함하면 총 3만7000ha에 이를 것으로 밝혔다.

하지만 목표를 달성하지 못함에 따라 수확기 쌀 과잉 우려에 직면했다. 농촌경제연구원 전망에 따르면 쌀 생산조정제가 5만ha의 절반에 그칠 경우 15만톤이 과잉된다. 수확기 쌀값도 15만5000원(80kg)에 그친다. 목표 미달의 원인은 수확기 이후 지속된 쌀값 상승에다 밭작물 기계화 미흡 등이 꼽힌다. 정부의 충분한 사전준비 부족도 지적된다. 밭작물 기계화율을 높이지 못한데다 생산조정을 통한 수급안정이 쌀값 폭락 방지의 주요 방안중 하나임을 충분히 설득하지 못한 것이다.

쌀값은 이미 정부의 3월말 공공비축 산물벼 방출과 함께 상승세가 꺾였다. 지난달 15일 산지 쌀값은 17만1900원으로 10일전 대비 0.3% 상승에 그쳤다. 이는 올해 재산정하는 목표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따라서 수확기 파국을 막기 위한 사전 수급안정 대책이 요구된다. 정부와 생산농가 모두가 지혜를 모아야 한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ASF 수습본부, 총리 관장 조직으로 격상해야”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환경부 등 대응 소극적질병 확...
WTO 개도국 지위 민관합동 간담회 ‘파행’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왕우렁이 생태계 교란생물 지정 움직임 논란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친환경농업정책 맞물려사용면적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약용작물 관심 많아 귀농 결심…작약 2차 가공품 고민 중” [한국농어민신문 안형준 기자] ...
[국감서 제기된 제도 개선 요구/농업 분야] “재난피해 집계시 농작물도 포함…후계농 선정기준 55세로 올려야” ...
[해수부 종합국감] “방사능 우려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를”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
[블라디보스토크 농식품 수출 현장을 가다] “품질 우수하고 입맛에 맞아···라면·맥주·김 등 자주 구매” [한국농어민신문 이영주 기자] ...
신제품 종자 트렌드는 ‘내병계·기능성’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
“멧돼지 관리, 세밀한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2019 농식품 수출 우수사례 <7>와룡꿀단호박작목반/전문 컨설팅 받은 고품질 단호박, 일본·홍콩 등서 ‘인정’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